3년만의 IPHE 대면 총회…산업부, 새정부 수소경제 정책방향 소개

미국·유럽 등도 각국 관련 정책 현황 공유
"국내외 청정수소경제 생태계 구축 노력"
  • 등록 2022-12-01 오전 6:00:00

    수정 2022-12-01 오전 6:00:00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한국, 미국 등 약 10개국으로 이뤄진 국제수소연료전지파트너십(IPHE) 회원국이 3년 만에 대면 총회를 열었다. 우리 정부도 참석해 새정부 수소정책 방향을 소개했다.

(오른쪽부터)한덕수 국무총리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한 수소경제위원들이 지난 11월9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열린 제5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새정부 수소경제 정책방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산업부)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산업부는 지난달 29~30일 코스타리카 산호세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제38차 IPHE 총회에 참석해 같은 달 9일 정부가 수립한 새정부 수소경제 정책방향을 소개하고 각국 현황을 공유했다.

IPHE는 한국과 미국, 유럽연합(EU), 프랑스, 독일, 인도, 일본, 네덜란드, 남아프리카공화국, 영국, 코스타리카 10여국이 참여한 다국적 수소 연합체다. 정기적으로 총회를 열고 있으나 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대면회의를 진행하는 건 2019년 32차 서울 총회 이후 3년 만이다.

한국 대표로 참여한 산업부는 한국 정부의 관련 정책 동향을 공유했다. 국무총리 산하 수소경제위원회는 지난달 9일 2030년까지 수소트럭·버스 3만대를 보급하고 2036년까지 기존 가스·석탄화력발전소에 수소·암모니아를 섞는 혼소 발전 비중을 7.1%까지 늘리는 등 내용을 담은 새정부 수소경제 정책방향을 발표한 바 있다. 또 올 6월 국내 수소법에 청정수소의 정의와 인증 방식을 새로이 담았다. 수소산업계도 올 7월 수소펀드를 결성하며 투자 확대에 나섰다.

다른 참여국도 담당 부처·기관 관계자가 참여해 각국 수소경제 정책 동향을 공유했다. 미국은 올 8월 시행한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청정수소 생산에 대한 세제혜택 내용을 담고 있다. 지난 9월 2030년까지 청정수소 생산능력을 1000만톤(t) 규모로 늘린다는 수소 중장기 로드맵 초안도 발표했다. 프랑스는 소형원자로를 활용한 저탄소 수소 생산과 함께 21억유로 규모의 지원금 지원 계획을, 독일은 국제 수소 거래시장 ‘H2글로벌’에 40억유로 이상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네덜란드는 독일, 벨기에, 덴마크와 함께 2030년까지 65기가와트(GW) 규모 재생에너지 단지를 건설해 그린수소를 생산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부 관계자는 “수소경제가 태동기를 지나 성장 단계로 진입하면서 각국 정부도 더 적극적으로 수소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도 글로벌 수소경제 선점을 위해 국내외 청정수소경제 생태계 구축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