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유병재 "지드래곤이 연락처 먼저 줬다" 친분 과시

  • 등록 2017-01-09 오전 9:34:56

    수정 2017-01-09 오전 9:34:56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방송인 유병재가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과의 친분을 드러냈다.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유병재는 YG와 계약하고 난 뒤, YG 식구들과의 친분을 이야기하며 “GD와는 아삼륙”이라고 밝혔다. “전화번호는 있냐”는 MC들의 짓궂은 질문에 “당연히 있다. 지용이가 먼저 줬다”며 친분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MC들은 유병재에게 GD와의 전화연결을 요구했고, 유병재는 “안 그래도 죽기 전에 지용이 카드를 쓰려고 한다”고 대답해 과연 GD와의 즉석 전화연결이 성사될 수 있을지 모두의 관심이 집중됐다.

한편, 유병재의 냉장고 속에는 고향에서 올라온 다양한 특산물과 밑반찬, 유병재가 직접 만든 음식 등으로 가득했는데 그 안에 유병재가 절대 먹지 않는다는 음식까지 들어 있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병재와 GD의 전화연결은 성사될 수 있을지는 9일(월) 밤 9시 30분에 방송될 JTBC ‘냉장고를 부탁해’를 통해 공개된다.

▶ 관련기사 ◀
☞ [포토]설리, 발리 여행 '레드립 어때요'
☞ [포토]설리, 발리 여행 '적나라하게 드러난 몸매' 깜짝
☞ [포토]설리, 발리 여행 '맛있겠죠?'
☞ [포토]설리, 발리 여행 '찰칵'
☞ [포토]설리, 발리 여행 '멍한 표정'
☞ 설리, 발리 여행 '해맑은 미소'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디올 그 자체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