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어로는' 장기용 "공백기→전역 후 달라진 점?…안정감 생겼다"

  • 등록 2024-05-02 오후 3:00:43

    수정 2024-05-02 오후 3:00:43

배우 장기용이 2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열린 JTBC 새 주말극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제작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마음이 평온하다는 게 이런 느낌이라는 걸 처음 느껴봤어요.”

2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된 JTBC 새 토일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이하 ‘히어로는’)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장기용이 전역 후 복귀 소감을 전했다.

이날 장기용은 입대 전후로 달라진 점이 있냐는 질문에 “저의 20대를 돌이켜보면 정말 바쁘게 지내왔던 것 같다. 1년 6개월이라는 공백기를, 처음으로 쉼이라는 시간을 가져봤는데 정말 필요한 시간이더라”라고 말했다.

장기용은 지난 2021년 8월 육군 현역으로 입대했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이후 약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장기용은 긴장감을 숨기며 제작발표회에 임했다.

(사진=JTBC)
그는 “복귀했을 때 마음의 안정감이 생겼다고 해야 할까. 그 전에는 마음적으로 여유가 없었다면 전역하고 ‘히어로는’을 준비할 때 천천히 때로는 느긋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준비도 많이 했고 3년만에 하는 거니까 더 잘하고 싶었다. 이런 결의 작품도 배우로서 잘 해냈다고 말해주고 싶은데, 그렇게 한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는 뿌듯하고 보람 있었던 8개월이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 장기용은 듣고 싶은 수식어로 ‘느낌 있네. 살아있네’다“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장기용은 ‘히어로는’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장기용의 복귀작이기 때문에 꼭 시청해 주셨으면 좋겠다“면서도 ”(이런 얘기를 제가 해서) 저도 놀랐다“며 너스레를 덧붙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쉽지 않은 작품이었지만 정말 열심히 찍었다. 가슴 따뜻한 드라마니까 열심히 재밌게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남다른 능력을 지녔지만 아무도 구하지 못했던 남자가 마침내 운명의 그녀를 구해내는 판타지 로맨스.

‘스카이 캐슬’의 조현탁 감독과 ‘연애 말고 결혼’의 주화미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은다. 또 ‘낭만닥터 김사부’의 강은경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참여해 힘을 보탰다.

‘히어로는’은 오는 5월 4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힐링 미소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