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이소라' 꿈꾸는 이종민 "숨소리까지 좋은 가수 되고파"[인터뷰]

  • 등록 2024-06-18 오후 12:06:06

    수정 2024-06-18 오후 12:06:06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희소성 있는 가수가 되고 싶어요.” 잔잔한 호수 같은 발라드 트랙들로 팬층을 늘려가고 있는 신예 보컬리스트 이종민의 말이다.

2022년 11월 데뷔한 이종민은 그간 ‘이별의 거기 놓여 있었어’, ‘우리 사랑하게 되면’, ‘사랑하지 않는 것처럼’, ‘사랑이 머물던 자리에’ 등 총 4곡을 냈다. 4곡 모두 깔끔하고 담백한 결의 발라드 트랙이라는 점이 특징. 최근 이데일리와 인터뷰한 이종민은 “요즘 찾아보기 어려운, 클래식하면서도 몰입도 높은 발라드 곡으로 저만의 감성을 알리는 데 중점을 두며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연이어 발표한 ‘사랑하지 않는 것처럼’과 ‘사랑이 머물던 자리에’가 이종민이 추구하는 음악적 결에 한층 더 가깝게 맞닿아 있는 곡들이다. 짝사랑을 하면서 미처 표현하지 못한 서투른 마음을 클래식한 감성으로 펼쳐낸 곡인 ‘사랑하지 않는 것처럼’의 경우 각종 SNS상에서 쇼츠 영상 배경으로 쓰이며 입소문을 탔다. 영상들의 총 조회수가 2000만회가 넘는다는 게 소속사 퀀텀라운드의 설명이다.

이종민은 “‘사랑하지 않는 것처럼’은 감싸 안아주는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하면서 여운이 있는 곡을 완성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작업한 곡”이라며 “일상 속 감동적인 순간을 담은 영상들과 마음을 툭툭 건드리는 노랫말이 잘 어우러진 덕분에 많은 분의 감성을 자극한 것 같다. 덕분에 음원 스트리밍 횟수도 눈에 띄게 증가했다”고 말했다.

‘사랑하지 않는 것처럼’을 향한 뜨거운 반응은 음악적 방향성에 대한 확신을 주는 계기가 됐다. 가장 최근에 발표한 곡인 ‘사랑이 머물던 자리에’는 확신을 가지고 특유의 음악색을 더욱 진하게 입힌 노래다. 심플한 피아노 선율 위에 사랑하는 이에게 따스한 진심을 담아 소중히 눌러쓴 편지 형식으로 쓴 노랫말을 얹어 이종민표 발라드 감성을 극대화했다.

이종민은 “‘사랑이 머물던 자리에’는 스트링 편곡과 아카펠라도 없이, 오로지 피아노 라인과 제 목소리와 숨소리만으로 채우는 고집을 부려 완성한 곡”이라며 미소 지었다. 그는 이어 “제가 추구하는 음악을 처음으로 제대로 구현한 곡이라고도 할 수 있다”면서 “훗날 제가 더 유명해졌을 때 많은 분께 재조명 받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1995년생인 이종민은 다소 늦은 나이에 정식 데뷔 꿈을 이뤘다. 학창 시절 골프 선수 지망생이었던 이종민은 부상 여파로 운동을 그만둔 뒤 방황의 시간을 보낼 때 음악 분야로 꿈의 노선을 틀었다. 이후 스물 두 살에 한양대학교 실용음악과에 늦깎이로 입학한 뒤엔 뮤지컬계에서 재능을 먼저 인정받으며 유명 작품에 캐스팅 됐으나 출연까지 이어지진 않았다. 이종민은 “프로젝트 그룹 활동을 병행해야 한다는 조건이었는데 춤을 못 추기도 하고 활동 계약 기간도 길어서 거절했다”고 돌아봤다.

그 이후 이종민은 ‘미생’인 상태였던 스물 여섯 살에 군 복무를 시작했다. 이종민은 “군 복무를 하면서 음악에 대한 간절함이 커졌다. 군대가 터닝포인트가 된 셈”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역하자마자 입대 직전에 본 오디션 때 알게 된 GLG 대표님을 찾아가서 ‘가수가 하고 싶다’고 말씀드렸다”며 “거절하실 줄 알았는데, 친절하게 면담을 해주시면서 심현보 작가님을 비롯한 좋은 분들을 소개해주셔서 데뷔의 꿈을 이룰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가수로 데뷔하기까지의 과정을 들려준 이종민은 “오디션 프로그램 출연 제안들도 모두 고사했을 정도로 고집을 많이 부리다가 뒤늦게 데뷔하게 되었는데, 이미 늦게 시작했으니 계속해서 고집을 부리며 저만의 음악 색깔을 추구해나가고 싶다”고 말하며 미소 지었다. 음악적 롤모델로는 김동률, 이소라, 성시경, 박효신 등을 꼽았다. 그러면서 이종민은 “선배님들의 장점을 흡수해 숨소리만으로도 무대에 몰입하게 하는 힘을 갖춘, 울림 있는 가수로 성장하고 싶다. ‘남자 이소라’로 통하는 가수로 자리 잡는다면 영광일 것 같다”고 밝혔다.

이종민은 대학에서 사제의 연을 맺은 스윗소로우 김영우에게 선물 받은 곡이 있다면서 또 다른 신곡 발표가 머지 않았음을 알았다. 유튜브 채널에 올린 라이브 영상을 보고 ‘입덕’하는 팬들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며 뿌듯해하기도 했다. “좋은 음악은 언젠가 많은 분이 알아봐주신다는 믿음을 가지고 조금 느려 보일지라도 신중히 저만의 속도로 활동해나 가보려고 합니다. 앞으론 방송, 오프라인 행사 등 기회가 있을 때마다 주저하지 않고 다양한 도전을 해보고자 하니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백옥 피부 저리가라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