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언론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루이스 시대 끝내"

  • 등록 2013-04-16 오후 4:08:15

    수정 2013-04-16 오후 4:09:08

[이데일리 e뉴스 정재호 기자] 청야니(24·대만)를 끌어내린 스테이시 루이스(28·미국)와 그 루이스를 밀어낸 박인비(24·한국)의 세계랭킹 1위 구도가 흥미를 돋우고 있다.

미국의 ‘FOX 뉴스’는 4월 셋째주 발표된 롤렉스 세계여자골프 랭킹에서 “9.28점을 얻은 박인비가 세계랭킹 1위로 점프하면서 루이스(9.24점)의 1위 시대는 4주 만에 막을 내렸다”고 16일(한국시간) 보도했다.

한때 ‘여자 타이거 우즈’로 불리며 세계랭킹 부문에서 절대 무너지지 않을 것 같던 철옹성을 구축했던 청야니를 109주 만에 끌어내린 주인공이 루이스였다.
세계여자골프 ‘랭킹 1위’로 등극한 박인비가 힘찬 스윙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Gettyimages/ 멀티비츠
침체된 미국여자골프계에 루이스가 스타로 떠올랐으나 박인비가 이를 불과 한 달 만에 정리한 것이다.

같은 날 미국의 ‘골프 위크’도 박인비와 루이스의 경쟁관계에 주목했다.

매체는 “1주일 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크래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를 우승한 박인비가 여세를 몰아 지난 4주 동안 1위였던 루이스를 간발의 차(0.04점)로 추월하고(overtook) 세계랭킹 1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박인비는 “내 골프 인생에 있어 아주 커다란 날(very big day)이다”면서 “하와이에서 나와 함께 있는 가족들과 이 기쁨을 나눌 수 있어 매우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목표를 달성해서 좋다. 그러나 1위에 근접한 선수들이 많다는 걸 안다. 이는 나를 매주 경기에 뛰도록 만드는 자극제다. 앞으로 많이 재미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랭킹은 지난 2년간의 성적을 토대로 작성된다. 물론 최근 13주간의 기록에는 가산점이 주어진다.

토너먼트가 없는 주간에도 앞서 오래된 대회의 기록이 삭제되기 때문에 순위변동이 있다.

“박인비의 경우 지난 52주 동안 세계 여러 대회를 돌며 무려 21차례나 ‘톱10’에 올랐다. 여기에는 ‘나비스코 챔피언십’, ‘LPGA 타일랜드’, ‘사임다비 LPGA 말레이시아’, ‘에비앙 마스터스’ 등 4번의 LPGA 우승이 포함돼 있고 전체 11번의 준우승도 돋보인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박인비는 2012 LPGA ‘최저타상(베어트로피)’을 수상”하기도 한 실력자라고 덧붙였다.

▶ 관련기사 ◀
☞ '메이저 퀸'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등극.."인생 최고의 날"
☞ '호수의 여인' 박인비, 세계랭킹 2위로 '점프'
☞ "이래도 안 봐줄래요?"..메인스폰서 없는 박인비, 봄날 머지않았다
☞ 박인비 "나비스코 우승컵, 부모님 결혼 25주년 선물"
☞ 박인비의 새로운 도전 "이제 커리어 그랜드슬램이다"
☞ '호수의 여인' 박인비, 한국여자골프 중심으로 우뚝
☞ 박인비, 나비스코 챔피언십 우승..메이저 2승 달성(종합)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사뿐사뿐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