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자가 사라졌다’ 수호, 사랑꾼부터 리더십…폭넓은 소화력

  • 등록 2024-05-27 오후 2:23:24

    수정 2024-05-27 오후 2:23:24

‘세자가 사라졌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세자가 사라졌다’ 수호(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가 폭넓은 소화력을 입증했다.

수호는 MBN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극본 박철, 김지수, 연출 김진만, 김상훈, 제작 스튜디오 지담, 초록뱀미디어, (주)슈퍼북)에서 왕세자 이건 역을 맡아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이건은 최상록(김주헌 분)의 만행에 자책하는 최명윤(홍예지 분)을 따뜻한 포옹과 애틋한 사랑 고백으로 위로한 것에 이어, 눈물의 입맞춤을 나누며 자신의 진심을 전해 설렘과 안쓰러움을 동시에 자아냈다.

또한 이건은 거듭되는 위기에도 신료들 앞에서 해답을 제시하고, 기미 상궁 살해 도구였던 중전(유세례 분)의 은장도를 상의 없이 공개한 갑석(김설진 분)과 해종(전진오 분)을 위해 거짓말을 한 내금위장(최종윤 분)을 이해하고 감싸주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감동을 안겼다.

그러나 14화 엔딩에서 이건은 최명윤을 비롯한 자신의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세자가 되겠다고 선언한 도성(김민규 분)과 첨예한 대치를 벌이면서, 얽히고설킨 이들의 이야기가 과연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 과정에서 수호는 넓은 포용력으로 주변인들을 서서히 자신의 편으로 만드는 이건을 강인하고도 온화한 감정 표현력과 특유의 따스한 눈빛으로 담아내면서 극에 깊이감을 더했다.

수호가 출연하는 ‘세자가 사라졌다’는 매주 토, 일 오후 10시에 MBN에서 방송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바다 위 괴물' 내부 보니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