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바우드에서 얀 콜러까지' 경남 용병 스레텐의 굴욕사

  • 등록 2013-04-29 오후 1:54:08

    수정 2013-04-30 오전 10:13:18

경남FC의 세르비아 출신 수비수 스레텐.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경남FC에서 활약 중인 ‘발칸의 성벽’ 스레텐(28.세르비아)이 과거 마크했던 기라성 같은 ‘월드스타’의 목록이 눈길을 끈다.

스레텐은 브라질의 ‘왼발의 달인’ 히바우두(41)와 맞대결을 펼친 바 있다. 2009년 초 러시아 쿠반 소속이었던 스레텐은 시즌 전 열린 우즈베키스탄 분요드코르와의 친선경기에서 히바우두와 맞붙었다.

히바우두의 전담 마크는 당연히 스레텐의 몫이었다. 이미 고령(당시 37세)이었던 히바우두는 많이 뛰지도 못했고 순간 스피드도 전성기에 비해 현저히 떨어져 있었다. 하지만 스레텐은 당시 히바우두의 현란한 발기술에 수모 아닌 수모를 당했던 기억이 생생하다.

레텐은 “히바우두가 경기 중 내 가랑이 사이로 볼을 빼내 드리블을 이어간 적이 있다”며 “옆에 있던 우리팀 수비수 조차 멍하니 서서 파안대소 했을 정도였다”고 당시의 당황스러웠던 장면을 털어놨다. 스레텐은 아직도 히바우두가 나오는 악몽을 꿀 정도.

스레텐이 맞대결 한 스트라이커 중 가장 힘들었던 상대는 2000년대 네드베드와 함께 체코 국가대표팀의 ‘극공 스타일’을 이끌었던 202cm, 100kg의 거구 얀 쿨러(41). 190cm의 장신인 스레텐은 같은 해 러시아 사마라에서 뛰고 있던 ‘인간 장대’ 쿨러와 ‘공중전’을 펼쳐야 했다.

스레텐은 “얀은 공중볼 상황에서 도저히 넘을 수 없는 벽 같은 느낌이었다”면서 “90분 동안 그와의 헤딩 경합에서 단 한 번도 볼에 머리를 대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몸 싸움이나 드리블 경합에서는 할만 했다”는 게 스레텐의 소극적인(?) 자랑. 스레텐은 당시를 회상할 때면 아직도 고개를 절레절레 내젓는다.

스레텐은 얀 쿨러와 정반대 스타일로 171cm의 단신에 고무공 탄력과 현란한 발기술을 구사하는 바그너 러브(30·브라질)의 전담 수비도 경험한 바 있다.

브라질 국가대표 경력이 있는 바그너 러브는 CSKA 모스코바로 이적한 직후인 2004년부터 2시즌 연속으로 팀을 우승으로 이끈 것은 물론 2007~2008년에도 20골을 터뜨리며 러시아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을 거머쥐는 동시에 팀을 우승으로 이끈 러시아 리그의 톱 스트라이커.

스레텐은 2010년 바그너 러브와의 맞대결을 디즈니의 만화에 빚대 ‘톰과 제리’ 같았다고 설명했다. 장신의 스레텐이 현란한 발기술과 탁월한 스피드를 갖춘 바그너 러브를 쫓아 다니느라 진땀을 흘렸다는 것.

28일 오후 과거의 맞대결 상대를 차례로 회상하던 스레텐은 “다양한 스타일의 톱 공격수를 충분히 경험한 만큼 이제 위기에 대한 대처법은 거의 안다”면서 “과거의 쓰라린 경험이 지금의 나를 지탱해 주는 지혜가 됐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바다 위 괴물' 내부 보니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