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주 또는 무기한`…온라인강의 연장 놓고 주판알 튕기는 대학들

대학 온라인 강의 1~2주서 무기한 추가 연장
학생들 등록금 환불 요구에 연장 기간 `눈치보기`
대학들 "교육당국이 구체적 지침 내려줘야"
  • 등록 2020-03-27 오전 1:21:00

    수정 2020-03-27 오전 6:42:40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코로나19 상황이 계속되면서 대학들이 온라인 강의 기간을 짧게는 1~2주일, 길게는 무기한으로 연장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2주간 온라인 상에서 부실 강의가 속출하는 등 강의 질(質) 논란이 일며 등록금 환불 요구가 더 거세지자 대학들은 골머리를 앓고 있다. 대학들은 교육당국이 학교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며 구체적인 지침을 내려줄 것을 바라는 눈치다.

개강 첫날인 16일 오전 광주 남구 광주대학교 한 강의실이 텅 비어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2주간 개강을 연기한 대학들은 이날 개강했지만, 온라인 강의 등으로 수업을 대체했다. (사진=연합뉴스)


◇대학들, 1~2주 연기부터 무기한 연기 결정

26일 대학가에 따르면 최근 대학들은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계속되면서 현재 진행하고 있는 온라인 강의를 잇달아 연장하고 있다. 그동안 대학들은 교육부의 재택수업 실시 권고에 따라 2주 가량 온라인 강의를 진행해왔다. 지난 16일 개강한 학교의 경우 이번주면 2주를 모두 채우는 만큼 온라인 강의 연장 여부를 결정해야 했다. 하지만 연장 기간은 1주에서 무기한까지 학교마다 제각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성균관대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 부경대 등은 온라인 강의 기간을 무기한 연장하기로 했다. 현재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할 때 당분간 대면 강의를 진행하기 어렵다고 판단, 연장 기간을 별도로 정하지 않고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온라인 강의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성균관대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된다면 오프라인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대부분의 대학들은 온라인 강의 기간을 1~2주 더 연장하기로 했다. 경희대·광운대·서울대·서울시립대·숙명여대·숭실대·연세대·이화여대·중앙대·한국외대 등 대다수 대학은 2주를 추가 연장해 내달 13일부터 오프라인 강의에 들어간다. 고려대와 명지대 등은 이보다 짧은 1주일만 연장해 당장 10일 뒤인 4월 6일부터 대면수업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등록금 환불 요구에 기간 연장 눈치보기

대학들이 온라인 강의 기간을 연장하고 있지만 학생 불만은 여전히 크다. 지난 2주간 온라인 강의에서 부실 강의나 접속 오류 등 문제가 불거진 탓이다. 자연·의학계열이나 예체능계열 등은 실험·실습 교육이 많고 등록금도 다른 계열보다 높음에도 온라인 강의로 진행되는 경우가 있다.

학생들은 등록금을 일부라도 환불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온라인 강의 기간이 연장될수록 등록금 환불 요구는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경희대 총학생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비대면 강의로 인한 교육권 보장이 어려움에 따라 등록금 재논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대학 입장에선 현재 법적으로 등록금을 환불할 근거가 없는 상황이지만 학생 요구를 계속 외면만 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개강 기간을 대폭 늘리지 않고 일단 1~2주일만 연장한 것도 `학생 눈치보기` 차원이다. 서울 한 사립대 관계자는 “지금도 환불 요구가 거센데 한 학기 전체를 온라인 강의로 진행한다면 후폭풍이 어떨지 가늠하기 힘들다”며 “유학생 수입 감소, 온라인 강의 시설 확충, 등록금 동결에 환불 여력이 없다”고 설명했다.

대학은 추가 연장 상황을 대비해 교육당국이 대면수업과 관련 기준이나 지침을 더 구체적으로 내려줬으면 하는 눈치다. 교육부는 개강 이후 `코로나19가 안정될 때`까지 재택수업을 할 것을 권고했을 뿐 구체적인 재택수업 기간 등에 대해서는 별도 지침을 내리지 않은 상태다. 또다른 대학 관계자는 “교육부는 지시권한이 없다는 이유로 구체적 지침을 주지 않고 대학에 책임을 모두 떠넘기고 있다”며 “초·중·고 개학 연기여부를 보고 교육부가 판단하는 안전한 시점을 파악하는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