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철수 "단일화 고려 안 해…거대 양당이 나를 없애려는 술수"

이재명, 윤석열 양자 토론에 "두 자릿수 지지받는데 배제…공정하지 못해"
'안철수 정부' 꾸려진다면? "국민통합내각 꾸릴 것"
  • 등록 2022-01-14 오전 7:34:02

    수정 2022-01-14 오전 7:34:02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13일 “단일화 이야기는 기득권 양당이 어떻게든 저를 없애려고 하는 술수”라고 주장했다. 특히 안 후보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설 연휴 전 양당 후보 간 TV토론에 합의한 것에 대해서도 “두 자릿수 지지를 받고 있는 후보를 무시하는 행위”라며 불쾌감을 내비쳤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날 오후 안 후보는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설 연휴 전 양자 TV토론을 합의한 데 대해 “공정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양자토론은 두 사람 중 하나를 선택하게 국민께 만들려는 그런 의도가 너무나 보인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자신의 지지율 상승세에 대해 “어떤 사람이 도덕적으로 가장 믿을 만한가, 가족 문제는 없는가, 미래의 흐름에 대한 글로벌 감각과 비전을 갖고 있는가하는 점에서 저를 다시 보기 시작한 것이 아닌가 싶다”면서 자신의 지지율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단일화에 대해서도 “주로 양당에서 나오는 얘기다. 저는 대통령에 당선되고 또 제가 정권교체를 하러 나왔다”며 “단일화를 생각해 본 적이 없기 때문에 단일화의 방법에 대해서는 당연히 고려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유권자의 마음이 어떻게 될 것이라고 정치인이 말하는 것은 좀 오만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도덕적인 문제, 가족 문제, 다방면의 경험이라든지 그런 것이 바뀌지 않은 상태에서는 윤 후보의 지지율이 많이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안 후보는 광주·목포·여수 MBC가 공동 기획한 신년 대담 프로그램에서 “저는 ‘안철수 정부’가 된다면 제일 먼저 국민통합내각을 꾸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당 국회의원이 3명뿐인데 대통령에 당선돼도 안정적인 국정운영이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이 한 석의 국회의원도 없는 가운데 국민 선택으로 대통령에 당선됐다. 이후 국민통합내각을 꾸렸다”고 말했다.

이어 “마크롱 대통령이 좌우를 가리지 않고 그 분야의 최고 전문가를 뽑아 결국 프랑스에서 70년 동안 하지 못했던 노동개혁을 했고 총선에서 1당이 됐다”면서 “대통령으로 뽑아놓으면 국민은 그 대통령이 일할 수 있는 정치세력을 만들어주신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