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릿 트레인' 애런 테일러 존슨 "삼계탕 먹어…한국 음식에 매료"

  • 등록 2022-08-19 오전 11:14:11

    수정 2022-08-19 오전 11:15:53

[이데일리 스타in 이영훈 기자] 배우 애런 테일러 존슨이 1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불릿 트레인’(감독 데이빗 레이치)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불릿 트레인’은 미션수행을 위해 탈출이 불가능한 초고속 열차에 탑승한 언럭키 가이 레이디버그(브래드 피트)와 고스펙 킬러들의 피 튀기는 전쟁을 담은 논스톱 액션 블록버스터다. 오는 24일 개봉.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애런 테일러 존슨이 ‘불릿 트레인’으로 처음 한국에 방문한 소감과 인상을 전했다.

애런 테일러 존슨은 1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서울에서 열린 영화 ‘불릿 트레인’의 프레스 컨퍼런스(기자간담회)에 브래드 피트와 함께 참석해 처음 한국을 찾은 소감과 함께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불릿 트레인’의 주연 배우인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은 이날 오전 프레스 컨퍼런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영화 홍보 일정에 돌입한다. 오후에는 팬들과 직접 만나는 레드카펫 행사도 참석한다. 특히 브래드 피트의 내한은 2014년 ‘퓨리’ 이후 이번이 8년 만이다. 그는 지난 2011년 ‘머니볼’로 처음 내한한 이후 2013년 ‘월드워Z’. 2014년 ‘퓨리’로 세 차례 한국을 찾았다. 이번이 네 번째 내한이다. 애런 테일러 존슨은 이번이 첫 한국 방문이다.

애런 테일러 존슨은 “아주 훌륭한 경험 중이다. 한국에서 좋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첫 한국 방문이 너무 기대되면서 이 멋진 블록버스터 영화를 여러분들에게 선보이게 돼 영광”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한국에서 삼계탕과 김치를 먹었다. 깍두기도 먹었는데 너무 맛있더라”라며 “시간이 짧아 오래 즐길 수 없지만 머무는 동안 많은 한국 음식들을 경험해보고 싶다”는 너스레도 덧붙였다.

극 중 형제로 호흡을 맞춘 대선배 브래드 피트에 대한 칭찬도 이어졌다. 애런 테일러 존슨은 “너무 훌륭했고 좋은 경험이었다. 브래드 피트는 레전드이며 전설이자 아이돌이었고, 멘토였다”며 “너무나 좋은 유머의 문화로 우릴 챙겨주셨다. 액션도 많은 씬들 결투들이 있었는데 훌륭한 액션신에 브래드 피트와 같은 대선배와 함께해서 영광이고 훌륭했다”고 영광을 돌렸다.

이어 “절대 놓치면 안되늰 영화. 혼자보단 여럿이 보는 것을 추천한다. 엔터테인먼트적 요소가 꽉 차 있는 블록버스터 영화다. 브래드 피트란 대배우가 출연하시는 영화인 만큼 믿고 기대하셔도 좋다”고도 덧붙여 기대감을 자아냈다.

오는 24일 개봉을 앞둔 영화 ‘불릿 트레인’은 미션수행을 위해 탈출이 불가능한 초고속 열차에 탑승한 언럭키 가이 레이디버그(브래드 피트 분)와 고스펙 킬러들의 피 튀기는 전쟁을 담은 논스톱 액션 블록버스터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