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만에 정규앨범 2장…수퍼비, '랩 레전드' 등극 선언[김현식의 서랍 속 CD]

53번째 CD 수퍼비 '랩 레전드'
  • 등록 2024-05-19 오후 12:00:00

    수정 2024-05-19 오후 12:00:00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가요계 현장 곳곳을 누비며 모아둔 음반들을 다시 꺼내 들어보면서 추억 여행을 떠나보려 합니다. <편집자 주>

오늘 꺼내 들어본 서랍 속 CD는 래퍼 수퍼비(SUPERBEE, 본명 김훈기)가 2017년 12월과 2018년 1월 각각 발매한 정규 1집 ‘랩 레전드’(Rap Legend)와 정규 2집 ‘오리지널 김치’(Original Gimchi)의 합본 음반입니다. 음반이 나왔을 당시 수퍼비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을 때 받은 CD입니다.

콘솔 게임기기의 게임 타이틀 CD를 연상케 하는 디자인이 돋보이는 음반입니다. 1CD와 2CD에 ‘랩 레전드’와 ‘오리지널 김치’ 수록곡을 각각 담았습니다.

먼저 발매한 ‘랩 레전드’에는 더블 타이틀곡 ‘랩 레전드’와 ‘+82 Bars’, ‘찬양가’(Hip-Hop is Love), ‘퍽 스쿨’(Fuxx School), ‘블러’(Blur), ‘패스 더 라임’(Pass the Rhyme), ‘랩을 안 했다면’, ‘지존’, ‘위드아웃 도프’(Without Dope), ‘포기브 미’(Forgive me), ‘공중도덕 파트3’, ‘패턴’(Pattern) 등 12곡을 수록했는데요. 힙합을 향한 수퍼비의 사랑과 열정, 그리고 래퍼로서의 야망이 녹아있는 완성도 높은 힙합 트랙들이 연이어 펼쳐져 귀를 즐겁게 하는 앨범입니다.

앨범명 ‘랩 레전드’는 힙합계에서 레전드가 되겠다는 수퍼비의 포부를 표현한 것입니다. 인터뷰 당시 수퍼비는 “이전까지는 그냥 돈 많은 래퍼나 인정받는 래퍼 정도가 꿈이었는데, 이 앨범을 만들기 전쯤 ‘랩 레전드가 되겠다’는 더 큰 꿈이 생겼다”고 밝혔습니다.

수퍼비는 ‘랩 레전드’ 앨범으로 발군의 랩 스킬을 뽐내 호평받았습니다. 앨범명을 ‘랩 레전드’로 택하고, 심지어 앨범 발매일이었던 12월 30일을 ‘랩 레전드의 날’로 셀프 제정하는 패기에 걸맞은 실력을 증명했다는 반응이 주를 이뤘죠. 놀라운 점은 ‘랩 레전드’ 발매 이후 단 2주 만에 또 다른 정규앨범인 ‘오리지널 김치’를 내놓았다는 점입니다.

‘오리지널 김치’는 더블 타이틀곡 ‘오리지널 김치’와 ‘스튜디오 라이프’(Studio Life)를 포함해 ‘아이읏 온 리스트’(Ice On Wrist), ‘뱀 구렁이’, ‘왜 화내’, ‘커즈 아임 해피’(Cuz I’m Happy), ‘작사가’, ‘아이 비 비’(I Be Bee), ‘옐로 골드’(Yellow Gold), ‘김훈기 버트’(Kim Hoonki Vert), ‘세이브 미’, ‘에필로그’(Epilogue), ‘더 핫티스트 리믹스’(The Hottest Remix) 등 13개의 트랙으로 구성한 앨범인데요. 수퍼비는 불과 2주 만에 두 장의 정규앨범을 내고 25곡을 쏟아내는 광폭 행보를 보여줬습니다.

수퍼비는 “이런 파격적인 시도가 먼 훗날 내가 죽고 나서 ‘랩 레전드’가 되거나 혹은 살아있는 전설이 되었을 때, 수퍼비라는 음악가의 한 페이지에서 굉장히 괜찮은 페이지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1집 이후 2주 만에 2집을 내는 게 가능할까 걱정이 많았는데 그걸 해내고 난 뒤 천재라고 느껴질 정도로 자신감과 자부심이 커졌다”고도 말했죠.

어린 시절 사진을 재킷 사진으로 내세운 ‘오리지널 김치’의 경우 수퍼비의 재기발랄한 매력과 센스가 잘 녹아있는 힙합 트랙들로 이뤄져 있는데요. 수퍼비는 “1집이 예전부터 듣고 자란 힙합 음악의 영향을 많이 받은 랩 앨범이라면, 2집은 김훈기의 삶에 집중해 트렌디함과 개인적 취향을 많이 반영해서 제작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수퍼비의 1집과 2집은 화려한 피처링 아티스트 라인업으로도 이목을 끌었는데요. 두 앨범에는 더콰이엇, 창모, 도끼, 버벌진트, 비와이, 타이거JK, 더블케이, 주노플로, 면도, 김효은, 스윙스, 양홍원, 로스, 릴러말즈 등이 참여해 수퍼비의 탄탄한 입지를 실감케 했습니다. 피처링 아티스트들 덕분에 한층 풍성한 앨범이 만들어지기도 했고요. 수퍼비는 “1, 2집 모두 노래에 잘 어울리는 분들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섭외했고, 2집의 경우 캐릭터가 비슷한 사람들을 한 곡에 함께 참여시키려고도 노력했다”고 밝혔습니다.

수퍼비의 1집과 2집은 힙합 열성 팬들에게 꾸준히 회자되는 앨범입니다. 특히 1집의 경우 ‘명반’으로 통할 정도로 고평가를 받고 있죠. ‘랩 레전드가 되겠다’던 수퍼비는 현재 언에듀케이티드 키드, 로얄 44, 릴김키, 칸, 옥시노바 등이 속한 힙합레이블 영앤리치레코드를 이끌며 계속해서 음악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수퍼비가 새로운 정규 앨범으로 힙합계에 활력을 불어넣어주길 기대해보겠습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엄마 나 좀 보세요~
  • '바다 위 괴물'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