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카이 "'신인 가수 카이' 설레…백현처럼 잘 되길"

데뷔 8년 만에 솔로앨범
'음' 포함 8곡 수록 '카이'
  • 등록 2020-11-30 오후 1:18:38

    수정 2020-11-30 오후 1:18:38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신인 가수 카이의 시작은 지금부터입니다.”

그룹 엑소 멤버 카이가 데뷔 8년 만에 솔로 앨범을 내고 새로운 항해를 시작한다.

자신의 이름을 내건 앨범 ‘카이’를 내놓는 카이는 30일 진행한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솔로 앨범으로 인사드리는 건 처음이라 어색하기도 하고 설렌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그는 “엑소 콘서트를 비롯한 공연을 통해 솔로 무대를 보여드리긴 했지만 정식으로 솔로 앨범을 발표하는 건 처음이라 어떻게 봐주실지 긴장되기도 한다”고 했다.

카이는 첫 솔로 앨범 ‘음’(Mmmh), ‘낫띵 온 미’(Nothing On Me), ‘기억상실’(Amnesia), ‘리즌’(Reason), ‘라이드 오어 다이’(Ride Or Die), ‘헬로 스트레인저’(Hello Stranger) 등 6곡을 실었다.

카이는 “노래를 들으면서 자연스럽게 리듬을 탈 수 있는 곡들로 앨범을 채웠다”고 말했다.

앨범명을 ‘카이’로 정한 이유에 대해선 “제 이름에 ‘열다’라는 뜻이 담겨있다. 솔로 가수로서 처음으로 팬들과 대중에게 다가가는 것이니 만큼 ‘카이’가 의미와 임팩트가 동시에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으로 선정한 곡은 처음 마주한 상대에게 끌리는 마음을 표현한 알앤비 팝 트랙인 ‘음’이다.

카이는 “처음 들었을 때 훅에 꽂혀 저도 모르게 흥얼거렸던 기억이 난다. 정말 중독성이 강한 곡”이라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강렬하면서도 섹시한 퍼포먼스를 준비했으니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덧붙여 뮤직비디오에 대해선 “엑소 세계관에서 제가 지니고 있는 초능력인 ‘순간 이동’ 관련 장면을 넣었다”고 소개했다.

카이는 2012년부터 엑소 멤버로 활약하며 뛰어난 퍼포먼스 실력과 스타일리시한 비주얼을 뽐냈다. 최근에는 SM엔터테인먼트 연합팀 슈퍼엠 멤버로도 활동했다.

데뷔 이후 약 8년 만에 처음이자 엑소 멤버 중 백현, 레이, 첸, 수호에 이어 5번째로 정식 솔로 앨범을 발표하게 된 카이는 “제가 가장 좋아하고 잘 할 수 있는 노래, 춤, 비주얼을 보여드리고자 노력했다”면서 이번 활동에 대한 남다른 의지를 드러냈다.

목표를 묻자 그는 “카이가 어떤 목소리와 매력을 가진 아티스트인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엑소 활동을 하면서 ‘강하다’ ‘세다’는 이미지가 생겼는데 솔로 활동을 통해 많은 분에게 편안한 이미지로 다가가고 싶다”고 소망했다.

카이는 이날 정오 SM TOWN 유튜브와 네이버 브이라이브 채널을 통해 타이틀곡 뮤직비디오를 선공개했다. 오후 5시에는 엑소 네이버 브이라이브 채널에서 첫 솔로 앨범 발매 기념 생방송을 진행할 예정이며,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앨범의 전곡 음원을 공개한다.

카이는 “팬분들을 생각하며 열심히 앨범을 준비했다. 앨범을 접한 ‘엑소 엘’(팬덤명) 분들이 기쁨을 느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기자간담회 사회를 맡은 팀 동료 백현을 언급하며 “솔로 앨범으로 ‘밀리언셀러’ 기록을 세운 백현 형의 기운을 받아 제 앨범도 잘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도 했다.

끝으로 카이는 “이번 활동을 통해 엑소 카이가 아닌 카이라는 이름 그 자체를 각인시킬 것”이라면서 “‘얘는 다르다’ ‘멋지고 잘하는, 행복해 보이는 청년이다’ 등의 반응을 얻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힘 있게 한방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임팩트!!
  • 혜리, 각선미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