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프랜차이즈 스타' 정훈과 3년 총액 18억원 FA 계약

  • 등록 2022-01-05 오후 3:26:47

    수정 2022-01-05 오후 3:33:25

FA 계약을 마친 롯데자이언츠 정훈(오른쪽)이 이석환 구단 사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롯데자이언츠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마지막으로 남았던 ‘대기만성 타자’ 정훈(35)이 계속 롯데자이언츠 유니폼을 입는다.

롯데는 구단은 5일 정훈과 계약기간 3년, 총액 18억원에 FA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금은 5억원, 연봉 11억5000만원, 옵션 1억5000만원이다.

2010년 입단한 정훈은 12시즌 동안 1119경기에 나서 타율 .277, 60홈런 411타점을 올린 프랜차이즈 선수다. 지난 시즌에는 14홈런, 79타점을 올리며 팀의 중심 타자로 활약했다.

구단은 ‘정훈이 성실한 태도로 선수단에 모범이 되는 베테랑 선수임을 높게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정훈은 “롯데자이언츠 정훈이라고 소개할 수 있어서 기쁘고 계약한 만큼 2022시즌 준비 잘해서 팬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 주겠다”며 “항상 응원해 주는 팬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채수빈 '물 오른 미모'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