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판매 감소, 중고차 시세도 하락”…오토론 개점휴업할 판

[오토론 ABS 발행 비상]
오토론 평균 금리 10% 상회
자금 마른 여전사는 이마저도 취급 중단
중고차 시세 하락...기존 대출 부실화 우려도
  • 등록 2022-11-28 오전 8:00:00

    수정 2022-11-28 오전 8:00:00

[이데일리 지영의 기자] 카드사와 캐피탈 등 제2금융권의 주요 먹거리인 오토론 시장이 위축되고 있다. 지속되는 금리인상과 경기 침체 속에 신차 판매가 급감하고 여신전문금융사들의 자금도 말라 신규 대출 취급액이 줄어드는 상황. 중고차 시세가 뚜렷한 하락세를 보이면서 기존 대출 부실화에 대한 우려도 고개를 들고 있다.

27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카드사와 캐피탈사 등의 자동차 할부 금리는 평균 7% 안팎, 중고차 대출 금리는 평균 10.35%까지 치솟았다. 할부 금리 급등의 배경은 여전사들의 자금조달 난항이다. 여전사들은 대출사업 자금의 70% 가량을 여전채를 통해 조달하는데, 자금조달 시장 유동성이 극도로 마르고 레고랜드 사태 이후로 투자심리가 얼어붙으면서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달 중 신용등급이 AA+인 여전채 3년물 금리가 6%를 넘어서기도 했다. 금융당국이 여전사 건전성 위기를 우려, 채안펀드 매입 규모를 확대해 여신전문금융회사채(여전채) 매입에 나서고 있지만 아직 자금 조달에 숨통이 트일 정도는 아니라는 평가다.

지난해 말 기준 여전사들의 할부금융 취급 실적은 전년 대비 5.6% 감소한 20조891억원을 기록했다. 금리가 공격적으로 오른 올해는 취급 실적이 더 큰 폭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올해 자동차 판매 실적만 감안해도 대출 실적 악화는 가시적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들어 10월까지 자동차 내수 판매량은 113만6003대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4.3% 감소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자동차금융 중심의 사업구조를 영위하는 여전사들의 실적 타격은 더 클 수밖에 없다. 한국신용평가가 신용등급을 부여한 곳 기준으로 국내 34개 캐피탈사의 지난 3월 말 기준 자동차금융 자산은 40%, 소비자금융 자산(오토금융 외)이 16%, 기업금융 자산이 36%, 투자금융 자산이 8%를 각각 차지했다.

신규 대출이 감소하는 와중에 기존 대출 부실화 우려도 고개를 들고 있다. 중고차 판매업계에 따르면 고물가·고금리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에 중고차 가격이 뚜렷한 하락세로 돌아섰다. 신차급 중고차 조차도 시세가 하락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이다. 물가인상과 고금리가 지속되면 대출자들의 재정 상황이 악화돼 자동차 대출 할부금 연체 비율도 증가세를 보일 수 있다. 통상 연체 등으로 대출채권이 부실화되는 경우 대출했던 금융사가 담보 차량을 공매 진행해 할부금을 회수한다. 대금 회수율은 중고차 시세가 크게 좌우할 수밖에 없다. 중고차 시세 하락이 지속되면 연체 발생 시 차량을 공매해도 대출 원금을 회수하기 어려울 처지다. 중고차 가격에서 대출을 뺀 금액이 마이너스로 넘어가면 차를 팔아도 전액 상환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