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투 UFC’ 첫날 한국 선수 4명 모두 패배... 유수영·기원빈 등 출격

홍준영·김한슬·송영재·서예담 모두 고배
유수영·기원빈·김규성·최동훈 19일 출격
  • 등록 2024-05-19 오후 12:13:28

    수정 2024-05-19 오후 12:13:28

홍준영(오른쪽). 사진=UFC
[이데일리 스타in 허윤수 기자] UFC를 향한 길은 멀고 험하다. ROAD TO UFC 시즌3 에피소드 1 & 2에 출전한 대한민국 선수 4명이 모두 고배를 마셨다.

김한슬(33), 홍준영(33), 송영재(28), 서예담(32)은 지난 18일(이하 한국시간) 중국 UFC 퍼포먼스 인스티튜트(PI) 상하이에서 열린 ‘ROAD TO UFC 시즌 3: 에피소드 1 & 2’에서 모두 패배의 쓴맛을 봤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37)의 제자로 시즌 1에 두 번째 도전에 나선 홍준영은 또 한 번 레슬러에게 무너졌다.

지난 시즌 라이트급 준우승자로 이번엔 페더급에 출전한 하라구치 신(25·일본)에게 만장일치 판정패를 당했다. 하라구치는 홍준영을 상대로 12번의 테이크다운을 성공하며 괴롭혔다. 홍준영은 레슬러 맞춤 전략으로 니킥을 준비해 왔으나 하라구치의 맷집을 꺾지 못했다.

또 다른 정찬성의 제자 김한슬도 웰터급(77.1kg) 논 토너먼트 경기에서 바하터보러 바터보라티(26·중국)에게 판정패했다.

김한슬은 1라운드에서 거리 우위를 살리며 한 차례 다운을 끌어냈다. 2라운드에서 흐름은 묘하게 변했다. 바하터보러가 클린치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바하터보러의 머리와 김한슬의 눈 부위가 부딪혔다.

김한슬의 눈가에 출혈이 발생했고 이후 흐름이 넘어갔다. 바하터보러가 테이크다운과 잽, 클린치를 활용해 김한슬을 묶어뒀고 희비가 엇갈렸다.

송영재(오른쪽). 사진=UFC
‘스턴건’ 김동현(42)의 제자 송영재는 또 다른 일본 레슬러 카와나 마스토(29)에게 무릎을 꿇었다.

송영재는 그레코로만 레슬링 일본 전국체전과 23세 이하 세계선수권을 제패한 카와나의 레슬링에 애를 먹었다. 2라운드에는 카와나의 체력이 떨어진 틈을 타 타격으로 분위기를 가져왔으나 3라운드에 왼손 훅을 맞는 등 고전하며 판정패했다.

여성 스트로급(52.2kg) 토너먼트에 출전한 서예담도 스밍(29·중국)에 만장일치 판정패를 당하며 고개를 숙였다.

한편 19일에는 밴텀급의 유수영(28), 김규성(31), 라이트급 논 토너먼트의 기원빈(33), 플라이급의 최동훈(25)이 나서 한국인 파이터 명예 회복에 나선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57세' 김희애, 우아美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