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원더스 출신' 김영관, 강한 인상 심은 1군 데뷔전

  • 등록 2012-09-21 오후 10:24:45

    수정 2012-09-21 오후 10:25:51

고양 원더스 출신으로 LG에서 1군 데뷔전을 치른 김영관. 사진=뉴시스
[잠실=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독립구단 고양 원더스에서 LG 유니폼을 입은 김영관(27)이 1군 데뷔전에서 강한 인상을 심었다.

김영관은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와의 경기에서 선발 2루수로 출전했다. LG와 정식계약을 맺고 1군 엔트리에 등록된 첫 날 곧바로 스타팅 기회를 얻은 것.

이날 오후까지도 2군에서 훈련을 하던 김영관으로선 전혀 뜻하지 않았던 출전이었다. 고양원더스 출신 야수로는 최초로 1군 엔트리에 포함된 것은 물론 선발 출전 기회를 얻은 것이었다.

선린인터넷고와 한양대를 나온 김영관은 대학시절 타격왕까지 차지할 정도로 재능을 인정받은 선수였다. 하지만 신인드래프트에서 지명을 받지 못했고 프로선수 꿈을 이루기 위해 고양 원더스 문을 두드렸다. 결국 고양 원더스에서 퓨처스리그를 소화하며 두각을 나타낸 김영관은 최근 LG와 정식 계약을 맺고 프로선수의 꿈을 이뤘다.

이날 등번호 84번을 달고 선발 2루수로 나선 김영관은 첫 1군 경기에 다소 긴장한 듯 수비에서 다소 어설픈 모습을 드러냈다. 5회초에는 베이스커버가 늦어 내야안타를 헌납하기도 했다.

하지만 공격에서는 침착하게 제 몫을 해냈다. 특히 4회말 2사 만루 찬스에서 행운의 2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LG의 역전승을 견인하기도 했다.

사도스키의 2구째 공을 밀어친 타구는 1루수 정면으로 가는 평범한 땅볼이었다. 하지만 1루수 앞에서 불규칙 바운드가 되면서 박준서의 키를 넘겨 뒤로 빠지는 안타가 됐다. 그 사이 3루 주자와 2루주자가 홈에 들어왔다.

결과적으로 이 2타점 적시타는 결승타가 됐고 김영관은 얼떨결에 치렀던 1군 데뷔전에서 수훈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앞으로 펼쳐질 프로선수 인생의 첫 발을 기분좋게 내딛었다. 동료들도 프로 첫 안타가 된 공을 챙겨주며 김영관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

경기가 끝난 뒤에도 감격스러움에 말을 잇지 못한 김여관은 “내게 기회를 준 김기태 감독에게 정말 감사드린다는 말을 하고 싶다. 이렇게 만은 팬들 앞에서 야구하는게 소원이었다”며 “아직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 앞으로 LG에서 내 자리를 만들기 위해 매 순간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분수대에 아기천사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