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치올림픽] 美 언론, '우승 후보' 데이비스-화이트 부진에 '뿔났다'

  • 등록 2014-02-13 오전 10:43:26

    수정 2014-02-13 오전 10:43:26

△ 샤니 데이비스가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에서 2연패 달성에 실패했다. / 사진= 뉴시스


[이데일리 e뉴스 박종민 기자] 김연아와 함께 이번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2연패 달성이 유력시됐던 샤니 데이비스(32·미국)가 주종목인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하자 현지 언론이 날 선 반응을 보였다.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의 최대 종합일간지 USA투데이는 “동계올림픽 역사를 새롭게 쓰려던 선수가 황당한 사건을 일으켰다”면서 데이비스의 부진을 꼬집었다. 같은 날 뉴욕 데일리뉴스는 “데이비스가 실망스러운 성적을 냈다”면서 아쉬움을 표했다.

데이비스는 이날 러시아 소치 아들레르아레나에서 열린 소치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에서 1분09초12로 8위에 그쳤다. 이로써 지난 2006년 토리노, 2010년 벤쿠버 대회에 이어 스피드스케이팅 사상 최초 단일 종목 3연패의 꿈은 물거품으로 돌아갔다.

신문은 ‘스노보드 황제’ 숀 화이트, ‘스키 영웅’ 보드 밀러의 소식도 전하면서 이번 대회 미국의 고전 이유를 분석했다.

신문은 “미국의 가장 유명한 동계 스포츠 스타들이 눈송이처럼 사라졌다”면서 “이들에게 유소년 대회 참가자들처럼 참가상이라도 줘야할 것”이라고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화이트는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에 출전해 4위에 머물렀으며 보드 밀러도 활강 코스의 위험성을 경계하며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금메달을 노렸던 선수들이 차례로 무너지면서 미국은 이번 대회 5위(금3, 은1, 동1)에 그치고 있다.

▶ 관련기사 ◀
☞ 美 야후스포츠 “모태범은 샤니 데이비스의 주요한 도전자”
☞ [소치올림픽]모태범 "멈추지 않고 평창 향해 도전하겠다"
☞ [소치올림픽]'아쉬웠던 뒷심' 모태범, 1000m도 메달 무산...최종 12위
☞ [소치올림픽] 美 CNN "김연아-아사다 마오, 한-일 자존심 대결"
☞ [소치올림픽] 美 타임 "김연아 사진, 한국 SNS서 가장 화제"
☞ [소치올림픽] 英 언론 '소치 섹시스타 14인' 발표...김연아가 빠졌네?
☞ [소치올림픽] 美 엔지니어 "물리학적으로도 김연아 연기 완벽" 극찬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사뿐사뿐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