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서예지 측, 김정현 관련 논란에 "확인 중"

  • 등록 2021-04-12 오후 1:45:46

    수정 2021-04-12 오후 1:45:46

서예지(왼쪽) 김정현(사진=tvN, MBC)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김정현과 관련된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서예지가 과거 김정현의 연인이었고 MBC 드라마 ‘시간’의 로맨스를 삭제하도록 조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서예지의 소속사 측은 12일 김정현과 관련된 의혹이 불거지자 이데일리에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디스패치는 김정현이 MBC ‘시간’을 촬영할 당시 여자친구였던 서예지 때문에 멜로 드라마를 원치 않았고 제작진 측에 스킨십, 멜로 장면 등의 삭제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서예지, 김정현의 대화 내용을 입수했다며 서예지가 김정현에 ‘김딱딱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스킨십 노노’, ‘로맨스 없게 스킨십 없게 잘 바꿔서 가기’, ‘(스태프들에게) 인사 안하는 게 맞고 걔들이 먼저 하면 딱딱하게 하면 되는 거고’ 등의 문자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김정현도 감독에게 다시 한번 로맨스 안된다고 못 박았다‘, ’너만 만질 수 있어 내 손은‘, ’스태프들에게 인사 자체를 안했다‘고 서예지에 보고를 했다.

지난 2018년 방송된 MBC ’시간‘은 누구에게나 유한한 시간. 결정적인 매 순간 저마다 다른 선택을 해 지나간 시간 속에서 엮이는 네 남녀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이 드라마는 제작발표회에서 남자주인공인 김정현이 무성의한 태도를 보이며 시작부터 논란에 휩싸였다. 김정현은 딱딱한 자세로 제작발표회에 임했고, 여자주인공인 서현이 팔짱을 끼려고 하자 이를 거부하는 모습까지 보여 뭇매를 맞았다.

결국 김정현은 건강 문제로 드라마를 마무리하지 못하고 하차했고, 주연배우의 자질에 대한 문제까지 제기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