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개벽한 창원공장…한국지엠, '턴어라운드' 책임진다"

지난 30일, 창원공장 리뉴얼 주역 4인방 인터뷰
소형차 전문공장서 소형~대형차 혼류생산 기지로 탈바꿈
GM 새 기술 대거 탑재…"이제는 해외서 벤치마킹 할 정도"
전략 차종 CUV 2023년 출격 대기…"경영정상화 문제없다"
  • 등록 2022-06-02 오전 6:00:00

    수정 2022-06-02 오전 6:00:00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상전벽해’(桑田碧海·세상일의 변천이 심함), ‘천지개벽’(天地開闢·자연계에서나 사회에서의 큰 변혁을 일컫는 말)

김기혁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 소형차 생산기술연구소 부장은 지난달 30일 서울스퀘어 위워크에서 진행한 미디어 인터뷰에서 변화된 창원공장에 대해 “과장을 조금 보탰다”며 웃은 뒤 이같이 설명했다. 이날 인터뷰에는 창원공장 리뉴얼(새 단장)의 주역 GMTCK 생산기술연구소(ME) 소속 4인방 △김기혁 부장 △설동문 프레스&폴리머팀 부장 △성기택 VSMEGA 실행2팀 부장 △배준 차체 공정기술팀 부장 등이 자리했다.

창원공장 리뉴얼 주역들이 지난 30일 서울 위워크에서 인터뷰를 마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생산기술연구소 성기택 부장, 김기혁 부장, 배준 부장, 설동문 부장.(사진=한국지엠 제공)
소형차 전문 공장서 전 차종 혼류생산 기지로…“전기차도 문제없다”

창원공장은 지난 2018년 군산공장 폐쇄 이후 한국지엠 경영정상화의 핵심 기지로 꼽혀온 곳이다. 창원공장에는 차세대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이 오는 2023년부터 생산될 예정이다. CUV는 부평1공장에서 생산되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한국지엠의 미래 먹거리로 꼽히는 핵심 차량이다.

한국 사업장의 미래를 책임지기 위해 창원공장은 최근 대규모 리뉴얼을 단행했다. 지난해 3월 새로운 도장공장을 완공한 데 이어 지난해 9월부터 4개월간 대규모 작업 끝에 프레스, 차체, 조립공장 리뉴얼도 마쳤다. 이 작업에만 수천억원에서 최소 1조원 이상의 자금이 투입됐다는 게 한국지엠 측 설명이다.

창원공장은 리뉴얼로 전혀 다른 공장으로 변모했다. 기존 스파크와 다마스 등 소형 차량 전문 공장에서 소형~대형 차량까지 전 라인업을 제작할 수 있는 혼류생산 공장으로 탈바꿈했다. 창원 조립공장을 책임지는 성기택 부장은 “(코로나19 상황 이전) 창원공장은 스파크만을 시간 당 32대 정도 생산했다”며 “이번 시설투자로 시간당 60대의 CUV를 생산할 수 있게 됐으며, 동시에 스파크도 16대 혼용 생산할 수 있는 역량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창원공장이 혼류생산 기지로 변모한 건 한국지엠으로서 의미가 크다. 현재는 스파크와 CUV 생산 계획만 갖고 있지만, 언제든 다른 모델도 생산할 수 있음을 뜻하기 때문이다. 김기혁 부장은 “새롭게 업그레이드된 4공장(프레스·차체·도장·조립) 모두 혼류 생산이 가능하며, 혼류 생산 중인 2개 차종(스파크·CUV) 외에도 다양한 차급을 생산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춘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생산 계획이 없지만 차세대 전기차도 생산할 수 있는 역량을 지녔다”고 귀띔했다.

김기혁 소형차 생산기술연구소 부장이 지난 30일 서울 위워크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국지엠 제공)
쇄도하는 해외 사업장의 벤치마킹 요청…“CUV, 한국지엠 정상화 자신”

창원공장은 제너럴모터스(GM) 해외 사업장 중 가장 최근 리뉴얼을 단행한 만큼 새로운 기술도 대거 적용됐다. 창원공장에는 GM 해외 사업장에서 새 기술을 벤치마킹하기 위한 문의도 쇄도하고 있다. 프레스 공장을 담당하는 설동문 부장은 “창원공장에 적용된 비전 인스펙션 시스템, 카본 티빔(Carbon T-Beam) 애플리케이션 등은 글로벌 사업장에서 창원공장을 벤치마킹하고자 하는 대표적 기술들”이라며 “이 중 비전 시스템은 패널 형상을 3D 카메라로 자동으로 체크, 패널의 형상이 잘못됐거나 누락된 홀(Hole·구멍)이 없는지를 검증해주는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창원공장 리뉴얼 과정도 해외 사업장에서 화제가 됐다. 보통 공장을 리모델링 하면 최소 6~8개월이 걸리지만, GM 본사는 한국 사업장에 대한 경영정상화 의지를 드러내며 4개월 내 완료해줄 것을 주문했다. 창원공장 임직원들은 짧은 기일에 처음에는 당황했지만, 마찬가지로 경영정상화에 대한 열망으로 ‘오프라인 테스트’ 방식을 착안해냈고 공사기일을 획기적으로 단축했다. 오프라인 테스트는 외부 공간에 창원 공장의 실제 시설들을 4분의 1 크기로 축소해 제작한 뒤 사전 테스트를 진행하는 형태로 이뤄졌다. 짧은 기간에도 성공적 공장 리뉴얼이라는 역사를 창원공장이 쓴 것이다.

이날 창원공장의 리뉴얼 주역 4인은 차세대 전략 차종 CUV 성공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김기혁 부장은 “창원공장에서 출시하게 되는 CUV는 회사 경영 정상화의 중심에 설 것”이라며 “한국지엠이 보유한 높은 기술력과 노하우, 노력이 담긴 의미있는 차량으로, 임직원들의 자부심이 대단하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57세' 김희애, 우아美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