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진영 후크 대표 "이승기와 갈등, 개인재산 처분해서 책임질 것" [전문]

"25년 다해 만든 회사, 소속 연예인 피해 안 가길 바라"
  • 등록 2022-11-30 오후 1:30:02

    수정 2022-11-30 오후 1:30:02

이승기(왼쪽),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권진영 후크엔터테인먼트 대표가 가수 겸 배우 이승기와 음원 수익 정산 내역 갈등 등 각종 의혹에 “개인 재산을 처분해서라도 책임지겠다”며 고개 숙였다.

권진영 대표는 30일 각 언론사에 보낸 메일을 통해 “매니저로 25년을 살았다.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이번 일처럼 힘들고 어려운 일은 처음 겪는 것 같다”며 “어떤 다툼이든 오해든 그 시작과 끝에는 책임이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대표는 “제가 25년을 다해 만든 회사 후크엔터테인먼트에게도 그리고 지금 소속 연예인들에게도 어떠한 피해도 가지 않기를 바란다”며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아울러 이승기씨 관련 다툼에도 온전히 책임지는 자세로 낮추며 제가 지어야 할 책임에 대해 회피하지 않고 개인 재산을 처분해서 책임지도록 하겠다”며 “갑자기 일어난 사태로 매일매일이 지옥이었을 우리 후크 엔터 직원들께도 다시 한번 이번 사태로 보고 싶지 않은 뉴스를 접하신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권진영 후크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연예인 가수 겸 배우 이승기와 음원 수익 정산금 미지급 및 이승기가 빌려준 단기차입금 47억 원, 법인자금 횡령 의혹 등에 대한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양측의 갈등은 이승기가 최근 후크엔터테인먼트에 지난 18년간 음원 정산을 전혀 받지 못했다며 이에 대한 답변을 요구한다는 취지의 내용 증명을 발송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불거졌다.

이 과정에서 권진영 대표가 이승기에게 폭언을 하고 법인카드 자금을 자신의 개인적 호화생활을 누리는데 소비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상황이다.

후크엔터테인먼트는 이에 대해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이승기는 지난 2021년 전속계약을 종료했다가 재 계약을 체결할 당시 그간 정산 내역 등 쌍방 확인해 금전적 채무 및 채권 관계를 정산했고 합의서도 작성했다”며 “이승기의 문제제기에 따라 전문가들과 함께 수익 정산 내역을 검토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승기 역시 법률대리인을 선임해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이승기 측은 “음원료 지급 정산서를 받은 적이 없고 어떤 음원료를 어떤 방식으로 지급했다는 것인지 전혀 알 수 없다”며 “거짓 주장에 유감을 표하고 이승기는 더 이상의 대화가 무의미하다는 판단을 했다”고 반박했다.

아래는 권진영 대표 입장 전문.

후크 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입니다.

매니져로 25년을 살았습니다.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이번일처럼 힘들고 어려운 일은 처음 겪는 것 같습니다.

어떤 다툼이든 오해 든 그 시작과 끝에는 책임이 따라야 한다 생각합니다.

저는 제가 25년을 다해 만든 회사 후크 엔터테인먼트에게도

그리고 지금 소속 연예인들에게도 어떠한 피해도 가지 않기를 바랍니다.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아울러 이승기씨 관련 다툼에도 온전히 책임지는 자세로 낮추며

제가 지어야 할 책임에 대해 회피하지 않고 개인 재산을 처분해서 책임지도록 하겠습니다.

갑자기 일어난 사태로 매일매일이 지옥이었을 우리 후크 엔터 직원들께도

다시 한번 이번 사태로 보고 싶지 않은 뉴스를 접하신 모든 분들께 죄송합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