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벤션센터 활성화… 파격지원으로 기업·공공행사 '지방 개최' 유도해야 [MICE]

이필근 한국전시장운영자협회 회장 인터뷰
"컨벤션센터 직접 돈버는 수익시설 아니야"
센터 가치 다방면서 직간접 효과 고려해야
센터 적정가동률 50% 미만 이해도 높여야
지역서도 인프라 확충 역량 제고에 나서야
  • 등록 2024-04-03 오전 5:40:00

    수정 2024-04-03 오전 5:40:00

이필근 한국전시장운영자협회 회장 (수원컨벤션센터 이사장)
[이데일리 이선우 기자] “전시컨벤션센터는 직접 돈을 버는 수익시설이 아닙니다.”

이필근(사진) 한국전시장운영자협회 회장은 지난 1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전시컨벤션센터(이하 센터)는 지역 경제와 문화 경쟁력, 도시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주는 도시 마케팅 기반시설”이라고 강조했다. 센터의 가치와 운영성과를 제대로 측정하려면 경제와 사회, 문화, 관광 등 다방면에 걸친 직간접 효과를 모두 고려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최근 쟁점이 된 지역 센터 운영적자 문제는 이러한 센터의 다양한 기능과 효과가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다며 아쉬워했다. 그는 “지난해 80만여 명이 방문한 수원컨벤션센터가 도시 전체에 미친 경제적 효과는 수원시가 센터 운영과 홍보에 들인 100억원 시예산의 13배가 넘는 1350억원에 달한다”며 “센터 운영의 성과와 가치를 가동률, 매출·수익과 같은 정량 지표로만 평가하는 건 나무만 보고 숲을 보지 못하는 것과 같다”고 지적했다.

경기도의원 출신으로 2022년 수원컨벤션센터 대표(이사장)에 선임된 이 회장은 지난해 6월 전시장운영자협회장에 취임했다. 코엑스, 킨텍스 등 전국 15개 센터가 회원으로 가입한 협회장을 중소 규모 지역 센터 대표가 맡기는 2004년 협회 설립 이래 이 회장이 최초다.

이 회장은 센터 운영성과를 평가하는 척도 중 하나인 가동률은 적정 수준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봤다. 국내외에서 통용되는 센터의 적정 가동률이 50% 미만인 점을 감안하면 지역 센터들의 30%대 가동률이 턱없이 낮은 수준은 아니라는 것이다. 이 회장은 “수천억 예산을 들여 지은 센터는 활용 못지않게 안전한 시설 관리와 운영도 고려해야 한다”며 “서울, 부산 등 대도시 센터 가동률과 차이가 크긴 하지만 그렇다고 아예 극복이 불가능한 수준은 아니다”라고 했다.

지역 센터의 가동률을 높일 방안으로는 글로벌 기업과 공공기관 행사의 지역 개최를 유도하는 ‘당근 정책’을 최우선으로 꼽았다. 중앙정부가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제도적으로 지역 개최 행사를 우대하는 파격적인 지원정책을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 과정에서 지자체와 센터는 정부 지원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가 되지 않도록 인프라 확충, 행사 유치와 개발 역량을 끌어올리는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봤다.

이 회장은 센터가 공공재 성격의 도시 마케팅 인프라라는 이유로 낮은 가동률, 만성적인 운영적자를 당연하게 받아들여선 안된다고 했다. 그는 “방문객 유입시설로써 센터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워케이션 센터, 스타트업 육성센터 등으로 쓰임새를 다양화해야 한다”며 “센터 운영의 안정적 기반 마련을 위해 캐쉬카우 사업 발굴에도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57세' 김희애, 우아美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