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훈련 마친 우상혁 귀국... 5월부터 실외 대회 출전

우상혁, 30일 홍콩 전지훈련 마치고 귀국
이달부터 국내외 실외 경기 통해 올림픽 준비
  • 등록 2024-05-01 오후 5:15:10

    수정 2024-05-01 오후 5:15:10

‘스마일 점퍼’ 우상혁이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파리 올림픽 대비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허윤수 기자] ‘스마일 점퍼’ 우상혁(용인시청)이 파리 올림픽을 향해 발걸음을 재촉한다.

우상혁은 지난달 30일 홍콩 전지훈련을 마치고 귀국했다. 우상혁은 지난 3월 홍콩으로 출국해 40여 일간 홍콩 전지훈련을 진행했다.

우상혁은 올해 초부터 바쁘게 달려왔다. 지난 2월 체코 후스토페체 대회에서 2m 33의 기록으로 2위에 올랐다. 같은 달 슬로바키아 반스카비스트리차와 체코 네흐비즈디 대회에서는 각각 2m 32, 2m 30의 기록으로 정상에 섰다.

우상혁이 슬로바키아 반스카비스트리차에서 열린 실내 높이뛰기 대회에서 우승한 뒤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대한육상연맹
지난 3월 실내 시즌 마지막 대회였던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세계선수권에서는 2m 28의 기록으로 3위를 기록했다.

홍콩 전지훈련까지 마친 우상혁은 국내외에서 실외 경기를 통해 올림픽을 향한 담금질에 속도를 낸다. 우상혁은 오는 3일 경북 예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제52회 KBS배 전국육상경기대회 남자 높이뛰기 대학·일반부 경기에 나선다.

우상혁은 KBS배 전국육상경기대회를 마친 뒤 카타르 도하로 떠난다. 9일엔 현역 최강으로 불리는 무타즈 에사 바르심(카타르)이 카타르육상연맹과 함께 개최하는 ‘왓 그래비티 챌린지’에 출전한다. 바르심은 높이뛰기 선수 중에서도 세계 정상권 선수 12명에게 초대장을 보냈고 우상혁도 출전한다.

이 대회에는 우상혁, 바르심과 함께 남자 높이뛰기 ‘빅4’로 불리는 장마르코 탬베리(이탈리아), 주본 해리슨(미국) 등이 참가해 높은 수준의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이외에도 올해 세계실내선수권 우승자 해미시 커(뉴질랜드), 2022 유진 세계선수권 3위 안드리 프로첸코(우크라이나) 등도 출전한다.

우상혁은 카타르 대회를 마치면 일본으로 날아간다. 19일 도쿄에서 열리는 2024 세이코 골든그랑프리에 나서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