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R라운지]①불황 뚫는 사업다각화의 힘…LG화학 글로벌 톱5 노린다

기초소재부문 캐시카우 역할 맡아
전지사업부문 수익 창출 본격화
구광모 회장 취임 후 성장 중심에
  • 등록 2019-03-04 오전 6:30:00

    수정 2019-03-04 오전 6:30:00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대표적 사이클 산업인 석유화학 산업이 최근 3년간 슈퍼사이클(초호황)을 끝으로 지난해 말 다운사이클(불황)으로 접어들었다. 다만, 이같은 다운사이클 조짐도 업계 1위 LG화학의 지속 성장 가능성은 가리지 못하는 모양새다.

LG화학은 지난해 미국화학학회가 발간하는 전문잡지 C&EN이 선정한 ‘글로벌 톱 50 화학 회사’ 순위에서 국내 기업 최초로 ‘톱 10’에 선정되는 쾌거를 올렸다. 이에 만족할 LG화학이 아니다. 이 회사는 2025년까지 글로벌 ‘톱 5’ 화학 회사로 진입한다는 방침이다.

LG화학을 지탱해온 힘과 향후 미래를 이끌 힘 모두 다각화된 사업 포트폴리오가 꼽힌다. 전통적인 석유화학 산업으로 꼽히는 기초소재부문은 고부가 제품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고도화해 꾸준히 ‘캐시카우’ 역할을 맡고 있는 가운데, 전기차 배터리와 ESS(에너지저장장치)용 배터리 등을 맡고 있는 전지부문의 성장 가능성은 높다. 이와 함께 LG화학은 수처리 사업, 그린(농업)·레드(의약) 바이오 등 미래 성장산업들을 담당하는 정보전자소재부문과 생명과학부문도 점차 성과를 가시화하고 있다. 국내 석유화학 업계 가장 안정적이면서도 선진화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있는 것이다.

다운사이클에 국내 석유화학 ‘털썩’…LG화학 더욱 빛나다

지난해 4분기에는 석유화학 업계 다운사이클 진입이 뚜렷하게 가시화됐다. 슈퍼사이클이 한창일 때 LG화학과 어깨를 견줬던 롯데케미칼은 지난해 4분기 전년 동기 대비 무려 85.8% 줄어든 영업이익 1016억원을 기록했고, 한화케미칼은 급기야 적자전환하며 영업손실 959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LG화학 역시 52.9% 감소한 영업이익 2896억원을 기록했지만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석유화학 빅3 모두 전통 석유화학 사업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인 가운데, LG화학은 신성장 동력의 주축인 전지부문이 본격적으로 수익을 창출해냈다는 점이 다른 분위기를 끌어냈다.

전지부문 영업이익 추이를 살펴보면 지난해 1분기 21억원에서 2분기 270억원, 3분기 843억원을 기록했고 4분기에는 958억원을 벌어들이며 분기를 거듭하며 성장일로를 걷고 있다. 이에 연간 영업이익은 2092억원을 기록하며 2016년 영업적자 104억원, 2017년 영업이익 289억원 대비 확실히 수익을 창출해내는 모습이다.

향후 LG화학이 또 다른 신성장 동력으로 주목하고 있는 수처리사업과 그린·레드바이오 사업의 수익 창출이 가시화되면 기존 기초소재부문 의존도는 더욱 낮아질 전망이다. 사업다각화의 결과로 일반적으로 업·다운이 3년 정도 주기로 반복되는 석유화학 산업 사이클에서 벗어나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이미지= 이동훈 기자)
◇구광모 체제 힘실리는 LG화학…투자규모 매년 두자릿수 증가


특히 LG화학은 매년 투자의 규모를 늘리며 사업다각화에 더욱 힘을 싣고 있다. 증설 등 예상투자(CAPEX) 규모를 살펴보면 2016년 2조원에서 2017년 2조5000억원으로 25% 증가했고,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취임한 지난해에는 4조6000억원으로 무려 84% 급증했다. 구 회장 체제 아래 그룹 성장의 중심에 LG화학이 자리한 모습이다. 올해 역시 전년 대비 34.8% 증가한 총 6조2000억원이 시설투자에 투입될 예정이다.

연구개발(R&D) 분야 투자규모 역시 꾸준히 증가세다. LG화학의 R&D 투자 규모는 2016년 6861억원에서 2017년 8925억원으로 증가했고, 지난해에는 사상 최대인 1조618억원이 집행됐다. LG화학은 올해에도 R&D 분야에 전년 대비 10% 이상 증가한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투자는 사업다각화 전략에 맞춰 전 사업부문에 고루 이뤄지고 있다. 캐시카우인 기초소재부문은 ABS(고부가 합성수지)와 PO(폴리올레핀) 등 고부가 제품 비중 확대에 초점을 맞췄다. LG화학은 지난 연말까지 1억달러을 투자해 중국 화남 공장에 ABS 15만t을 증설했다. 이를 통해 국내외 총 200만t의 ABS 생산 체제를 구축한다. 또 지난해 7월 총 2조8000억원을 투자해 여수 NCC(나프타분해시설) 및 고부가 PO(폴리올레핀)를 각 80만t 증설을 진행 중이다.

전지부문은 올해 1월 중국 남경 전기차 배터리 1공장과 소형 배터리 공장에 2020년까지 각각 6000억원을 증설 투자키로 했다. 현재 LG화학은 국내 오창을 비롯 미국 홀랜드, 폴란드 브로츠와프, 중국 남경 등 전기차 배터리 4각 생산체제를 갖추고 있으며, 이같은 투자를 지속해 현재 30GWh 수준에서 2020년 100GWh(고성능 순수 전기차 기준 170만대 규모)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재료부문에서 LG화학은 지난해 중국 장시간펑리튬 및 캐나다 네마스카리튬과 13만t 규모 수산화리튬 공급계약을 체결했으며, 세계 1위 코발트 정련회사인 중국 화유코발트와 전구체 및 양극재 생산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해 원재료에서부터 전구체 및 양극재, 배터리로 이어지는 수직계열화 구축에 나섰다.

이외에도 생명과학부문은 ‘당뇨 및 연계질환’과 ‘면역·항암’ 분야를 신약 타겟 질환으로 선정하고 연구 개발 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정보전자소재부문은 OLED 소재 사업을 적극 확대하고 수처리사업 등 신사업분야 경쟁력 강화를 통해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LG화학 여수 NCC 공장 전경.LG화학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