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1cm 온다던 눈이 폭설입니까"…시민들 또 '분통'

  • 등록 2021-01-13 오전 12:01:00

    수정 2021-01-13 오전 7:27:05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오늘 아침에 1cm 온다던 눈이 폭설인가요? 이젠 기상청을 믿을 수가 없습니다”

지난 12일 오후 서울·수도권을 중심으로 또다시 폭설이 내리기 시작했다. 최대 5cm의 눈이 쌓이면서 도로 곳곳에는 보행 안전을 위한 시민들의 자체 제설 움직임도 한층 바빠졌다.

(사진=연합뉴스)
애초 서울 수도권 지역의 예상 적설량은 1~3㎝였다. 하지만 이날 오후 3시께 시작된 눈은 점점 눈발이 굵어지더니 함박눈으로 금새 변했고, 기상청은 결국 뒤늦게 대설주의보를 발령했다.

이에 한 시민은 “이렇게 눈이 많인 내릴 줄 몰랐다. 회사에 차를 두고 지하철을 이용해 퇴근해야 할 것 같다. 예보만 제대로 됐어도 처음부터 차는 가지고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시민도 “일부 조금만 내린다고 하더니..이번에도 폭설이다. 기상청 예보가 매번 이렇게 안 맞아서 믿을 수 있겠냐”라며 “가게 앞 도로에도 눈이 쌓여서 차가 계속 헛바퀴 돌고 난리가 났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특히 지난주 폭설로 인한 교통대란으로 뭇매를 맞은 서울시는 이날 정오부터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인력 8000명과 제설차 1대를 투입하는 등 긴급 제설 작업을 진행했다.

폭설과 한파가 겹쳐 도로가 꽁꽁 얼어붙어 ‘퇴근 대란’이 발생한 지난 6일과 달리 이날 오후 서울 기온은 영하 1도 수준으로, 도로에 내린 눈은 대부분 녹아내렸다.

다만 고개와 비탈길, 그늘진 이면도로 등은 얼어붙은 눈으로 미끄러울 수 있으므로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에도 주의해야 한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13일 출근 시간대 대중교통 운행을 늘리기로 했다. 오전 7∼9시에서 30분 연장해 오전 9시 30분까지로 늘린다.

지하철 운행 횟수 출근 시간대 36회로 확대되고, 시내버스는 모든 노선의 출근 시간대 최소 배차간격 운행을 30분 연장한다.

이날은 평년보다 3∼5도가량 높은 분포를 보이고 낮 동안에는 다소 포근할 예정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8도∼3도, 낮 최고기온은 6∼13도로 예상된다.
(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