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교안 "교회 감염 거의 없다"···진중권 "전도사냐"

  • 등록 2020-03-29 오전 9:40:08

    수정 2020-03-29 오전 11:15:49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9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에 대해 “메시지를 계속 잘못 낸다”고 지적했다.

(사진 = 황교안 대표 유튜브 방송 캡쳐)
진 전 교수는 전날 황 대표가 페이스북을 통해 쓴 ‘코로나19 극복 토대는 1977년 박정희 대통령이 도입한 의료보험’이며 ‘교회 내 감염은 별로 없다’라는 취지로 말한 것을 두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황 대표가 ‘신천지와 교회는 다르며 교회 내에서 감염이 발생된 사실도 거의 없다고 한다’고 한 것에 대해 “교회에서 감염사례들이 줄줄이 보도되는 마당에 기독교 내의 극성스런 일부의 편을 드는 것도 이상하다. 당 대표는 전도사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또 “이게 다 박정희 덕이라는 얘기도 생뚱맞다”고 지적하며 “실은 박정희에서 시작하여 김대중에 이르러 완성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 전 교수는 황 대표에 대해 “처음부터 ‘방역에는 여야 없다’며 정부에 협력하는 자세를 보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이제는 사회활동도 하고 그러라고 잘못된 메시지를 냈을 때, 야당에서 ‘아직 경계를 늦출 때가 아니’라고 비판했다면, 모양이 아주 좋았을 것”이라며 “무조건 정권의 책임으로 뒤집어 씌운다고 원하는 결과가 얻어지는 게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또 “내가 황교안이었다면, 대구가 터졌을 때 그리로 내려가 뭐든 도울 일을 찾았을 것”이라면서 “마침 그곳 지자체장이 자기 당 소속이다. 시장의 방역지휘를 당 전체가 물심 양면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창안했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가장 심각한 사태를 진압한 곳은 대구이고, 시장이 일하다가 지쳐서 실신까지 했는데, 지자체의 방역은 왠지 서울시장과 경기도지사가 다 한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당에 브레인이 없다. 이제부터 그냥 김종인씨한테 맡겨라. 그나마 이 분은 감각은 있다”며 “등판이 너무 늦어서 이번 선거에서 효과는 제한적이겠지만, 2년 후에는 또 큰 선거가 있다. 보수가 변해야 한다. 지지자들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러는 한편, “민주당은 걱정 마라. 어차피 여러분들의 과거 모습을 열심히 닮아가고 있으니, 저러다가 언젠가 몇 년 전의 여러분들처럼 크게 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