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37.14 14.1 (+0.44%)
코스닥 1,036.11 1.69 (-0.16%)

에이즈 걸렸는데…숨기고 동성과 성관계·마약까지 한 男

  • 등록 2021-06-14 오전 7:14:28

    수정 2021-06-14 오전 7:14:28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 감염 사실을 숨긴 채 동성과 성관계를 갖고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지난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5단독 박준범 판사는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법 위반 및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16년 에이즈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A씨는 지난 3월 에이즈 사실을 알리지 않고, 대전시 중구의 한 모텔에서 20대 남성 B씨와 총 3회에 걸쳐 유사성행위 및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A씨는 충북 청주 등지에서 구입한 필로폰을 대전에서 되팔고, 스스로 마약을 투약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에이즈 환자임을 알리지 않고 여러 차례 성관계를 한 점은 생명과 신체에 위해를 불러올 수 있어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마약류 범죄도 사회에서 뿌리 뽑아야 할 중대범죄”라고 밝혔다.

이어 “다만 동종 전과가 없는 점, 피해자가 감염되지는 않았고 피고인에 대해 처벌을 원치 않는 점 등을 고려해 양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에이즈는 후천성면역결핍증으로 병원체인 HIV(Human Immunodeficiency Virus), 즉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에 감염돼 체내의 면역 기능이 저하되어 사망에까지 이르는 전염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