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5.24 2.34 (-0.07%)
코스닥 1,037.03 0.77 (+0.07%)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롯데관광개발, 4Q 영업이익 흑자전환 전망 -KB

  • 등록 2021-09-10 오전 7:41:44

    수정 2021-09-10 오전 7:41:44

[이데일리 조해영 기자] KB증권은 10일 롯데관광개발(032350)에 대해 코로나19 확산세로 미뤄진 휴가 수요가 연말까지 이어지면서 4분기에 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을 전망했다. ‘위드 코로나’로 방역체계가 전환되면 호텔 이용도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투자의견 ‘매수(buy)’와 목표주가 2만8000원을 모두 유지했다.
롯데관광개발은 지난 6월 11일 드림타워 카지노를 오픈, 6월에 드롭액 323억원을 기록했다. 이선화 KB증권 연구원은 10일 리포트에서 “2분기에는 약 20일간의 영업일수로 예상(월 600억원 수준)을 밑도는 드롭액 규모를 기록했지만, 3분기에는 기대치를 상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7~8월 여름 성수기를 맞이해 제주 관광 겸 드림타워 카지노를 방문한 국내 거주 외국인이 늘었고, 오픈 이후 단골 고객들이 형성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9월에는 추석 연휴가 있어 3분기 드롭액은 약 226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호텔은 여름 성수기를 맞이해 평균객실단가(ADR)가 2분기 약 27만원에서 29만원으로 상승하고, 객실점유율(OCC) 역시 2분기 70%에서 3분기에 72%로 2%포인트 소폭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성수기임에도 OCC가 소폭 상승하는 데 그칠 것으로 전망하는 이유는 9월 타워2 객실 오픈과 제주도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실시 때문”이라며 “모수가 늘어나면서 OCC 증가 속도가 더뎌 보일 수 있지만, 판매 객실이 늘어남에 따른 긍정적 효과”라고 설명했다.

최근 ‘위드 코로나’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데, 그랜드 하얏트 제주는 5성급 호텔로 14개의 F&B 업장과 다양한 MICE(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11월쯤 방역체계가 전환되면 기업 행사 증가로 호텔 이용도 활발해질 것이라는 기대감이다.

이 연구원은 “9월에 5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되고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이연된 휴가 수요가 연말까지 이어지면서 4분기 꾸준한 호텔 실적 개선과 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을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