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딸' 재아, 무릎 수술 앞두고 고민… 재활 가능성은?

  • 등록 2022-01-30 오후 1:11:07

    수정 2022-01-30 오후 1:11:07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방송화면)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이동국의 딸’이자 테니스 선수 재아가 갑작스런 부상으로 무릎 수술을 받는다.

31일 방송되는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이하 ‘피는 못 속여’) 4회에서는 훈련 중 무릎 슬개골 탈구 부상을 입고 결국 수술대에 오른 재아와 이를 묵묵히 지켜보는 아빠 이동국의 뭉클한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이동국X재아 부녀는 심각한 분위기를 풍기며 최종 검사 결과를 듣기 위해 병원으로 향한다. 차안에서 재아는 “동계훈련 하면서 (실력이) 엄청 늘겠다는 마음이 들었는데 다쳤다”며 아쉬워하고, 이동국은 “이런 모습 보려고 운동시킨 게 아닌데…”라며 눈물을 글썽인다. 이어 이동국은 간절한 마음을 담아 “다른 건 다 닮아도 부상은 아빠 닮으면 안 된다”며, 2006년 월드컵 출전을 좌절케 만든 ‘닮은꼴’ 무릎 부상을 언급한다.

재아는 결국 ‘재활 성공 확률이 20% 밖에 되지 않는다’는 진단을 받고 고민하다가, 확실하게 부상을 방지하고자 수술을 받기로 결정한다. 퇴원 후 재아는 문득 하와이에 가고 싶다고 말하고, 이동국은 선수로서 어려운 결정을 한 딸을 위해 특별한 장소로 이동, ‘워너비 대디’의 정석을 보여준다. 하지만 그 곳에서 재아는 “수술 후 아빠가 너무 원망스러웠다”고 고백해 이동국을 충격에 빠트리는 한편, 그 이유에 대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제작진은 “‘스포츠 부녀’ 이동국X재아의 부상과 재활 이야기에 스튜디오 MC는 물론 전 출연진들이 눈물을 쏟았다. 또한 이동국이 재아를 아픈 손가락에 비유하면서 ‘부모를 위로할 만큼 강하다’고 털어놓았는데, 두 부녀의 현실적 고민과 눈물, 가족애가 많은 시청분들께도 공감과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매주 월요일 밤 9시 50분 방송.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박결, 손 무슨 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