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독립기념일 총기난사로 6명 사망…"용의자는 백인남성"

시카고 북쪽 하이랜드파크 행렬서 무차별 난사
최소 6명 숨지고 24명이 다쳐
경찰 "18~20세 백인 남성, 인근 옥상서 총격"
  • 등록 2022-07-05 오전 7:56:25

    수정 2022-07-05 오전 8:03:10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미국 독립기념일(7월4일) 시카고 교외에서 진행된 기념 퍼레이드를 겨냥한 무차별 총격이 벌어져 30여명 사상자가 나왔다. 경찰은 건물 옥상에서 백인 청년이 총을 쏜 것으로 보고 용의자를 쫓고 있다.
미국 독립기념일인 4일 오전 일리노이주 시카고 인근 하이랜드파크에서 진행된 퍼레이드 행렬에 무차별 총격이 가해져 최소 6명이 사망하고 24명이 다친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경찰관들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AFP)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일리노이주(州) 시카고 인근 하이랜드파크 관할 경찰은 독립기념일 퍼레이드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6명이 숨지고 24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하이랜드파크는 시카고에서 북쪽으로 40㎞ 떨어진 부촌으로, 주민 대부분이 백인이다.

목격자들은 이날 오전 10시쯤 독립기념일 행사가 시작한 지 10여분 뒤 총격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총성이 울리자 수백 명의 행진 참가자들이 의자와 유모차 등을 내팽개치고 대피했다.

경찰은 용의자가 인근 건물 옥상에서 행렬을 향해 무차별 총기 난사를 한 것으로 보고 추정 중이다. 경찰은 한 건물 옥상에서 용의자가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고성능 소총 1정을 발견했다.

크리스 오닐 하이랜드파크 경찰 현장 지휘관은 “용의자는 대략 18~20세 나이의 백인 남성”이며 “흰색 혹은 푸른색 티셔츠를 입었고 검은색 장발에 작은 체구”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는 용의자 1명이 벌인 단독 범행인 것으로 파악된다.

하이랜드파크 총격 사건으로 이날 노스브룩, 에버스턴, 디어스필드, 글렌코 등 시카고 북쪽의 주변 지역들의 독립기념일 행사가 취소됐다.

지난 5월 뉴욕주 슈퍼마켓 총격으로 10명, 텍사스주 초등학교 총격으로 21명이 각각 사망한 사건의 용의자 모두 18세 백인 남성이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