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엇갈린 희비’ 정우영의 슈투트가르트, UCL 확정... 토트넘은 4위 해야

UEFA, 차기 시즌부터 UCL 36개 팀으로 확대 개편
세리에A·분데스리가 추가 출전권 확보
EPL은 출전권 4장 유지
  • 등록 2024-05-02 오후 3:53:50

    수정 2024-05-02 오후 3:53:50

정우영(슈투트가르트). 사진=AFPBB NEWS
[이데일리 스타in 허윤수 기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 1차전 일정이 마무리된 가운데 코리안리거의 희비가 엇갈렸다.

1~2일(한국시간) 진행된 UCL 4강 1차전에서 독일 분데스리가 소속팀은 1승 1무를 기록했다. 김민재가 속한 바이에른 뮌헨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 2-2로 비겼고 도르트문트는 이강인의 파리 생제르맹(프랑스·PSG)을 1-0으로 제압했다.

독일 팀의 선전으로 정우영이 속한 슈투트가르트도 2024~25시즌 UCL 진출을 확정했다. 슈투트가르트는 20승 4무 7패로 분데스리가 3위에 올라 있다. 3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5위 밖으로 밀려나는 경우의 수는 없다.

UEFA는 차기 시즌부터 UCL을 32개 팀에서 4개 팀이 늘어난 36개 팀 체제로 확대 개편한다. 새로 생긴 4장의 티켓 중 2장은 UEFA 계수가 가장 높은 두 리그에 돌아간다. 이번 UCL 4강에서 뮌헨과 도르트문트가 좋은 성적을 거두며 분데스리가가 점수를 획득했다.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에 따르면 분데스리가는 계수 점수 18.357점을 얻어 19.428점의 이탈리아 세리에A에 이어 계수 2위를 차지했다. 세리에A와 분데스리가가 신설된 출전권 한 장씩을 추가로 얻어 총 5개 팀이 UCL에 나서게 됐다.

자연스레 분데스리가 최소 5위를 확보한 슈투트가르트도 UCL 진출권을 얻었다. 슈투트가르트 역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다음 시즌 UCL 참가 소식을 알렸다. 지난 시즌 16위로 겨우 강등을 면했던 슈투트가르트엔 괄목할 성과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사진=AFPBB NEWS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는 17.375점으로 UEFA 계수에서 3위로 밀렸다. UCL 출전권도 4장으로 유지됐다.

치열한 4위 경쟁을 벌이는 토트넘엔 아쉬운 소식이다. 현재 토트넘은 18승 6무 9패 승점 60점으로 5위에 자리해 있다. 4위 애스턴 빌라(승점 67)에 승점 7점 뒤처져 있다. 토트넘이 2경기 덜 치른 상황이라 승점 차를 좁힐 기회는 있으나 남은 일정이 만만치 않다.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등을 상대해야 한다.

EPL이 5장의 출전권을 확보했다면 토트넘이 5위만 차지해도 됐다. 하지만 추가 출전권이 세리에A와 분데스리가에 돌아가면서 필수적으로 4위에 올라야 UCL에 진출할 수 있다.

한편 토트넘은 3일 오전 0시 30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첼시를 상대로 2023~24 EPL 26라운드 순연 경기를 치른다. 2연패에 빠져 있는 토트넘은 첼시전에서 반등을 노린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박결, 손 무슨 일?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한라장사의 포효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