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월드컵)'야신상'을 잡아라..경쟁 치열

  • 등록 2010-07-01 오후 2:20:34

    수정 2010-07-01 오후 2:20:34

▲ 남아공 월드컵 "골키퍼 선방 순위"


[이데일리 SPN 박은별 기자] 2010 남아공 월드컵 조별예선 초반 유독 골이 터지지 않은 데는 골키퍼들의 활약이 있었다. 골잡이들의 골 경쟁 못지않게 골키퍼들의 경쟁도 뜨겁다. 최고 골키퍼에게 주는 '야신상'의 영광은 누구에게 돌아갈까.

8강 진출팀이 모두 가려진 1일 현재, 골키퍼 선방 부문에서 눈에 띄는 선수는 북한의 리명국(평양시체육선수단)이다. 조별예선 3경기에서 무려 21개의 선방을 기록하며 선방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하지만 리명국은 많은 슛을 막아낸만큼 실점도 많이 내줘 불리한 상황이다. 브라질전 2골, 포르투갈전에서는 무려 7골을 내준데 이어 코트디부아르전에서도 3골을 허용하는 등 조별리그 3경기에서 12골이나 내줬다. '야신상' 후보로 꼽기엔 아쉬운 면이 있다.

리명국의 뒤를 이어 나이지리아의 빈센트 에니에아마(하포엘 텔 아비브)가 20개로 선방부분 2위에 올라 있다. 에니에아마는 조별리그에서 단연 돋보인 활약을 보여줬다. 1, 2차전 경기에서 팀은 패했지만 '오늘의 선수'에 선정되기도 했을 정도로 신들린 선방을 보여줬다.

이어 조별리그 세 경기를 무실점으로 막은 포르투갈 카르발료 에두아르도(SC 브라가)를 비롯해 그리스 알렉산드로스 초르바스(파나시나이코스 FC), 일본 가와시마(가와사키 프론탈레)가 뒤를 쫓고 있다.

하지만 이 선수들은 모두 팀이 조별리그 혹은 16강에서 이미 탈락했다는 점이 아쉽다.
 
8강에 오른 팀들 가운데는 가나의 리처드 킹슨(위건 애슬레틱)이 우위에 있다. 킹슨은 조별리그, 미국과 16강전까지 17개의 슛을 막아내며 팀을 8강까지 끌어올렸다. 야신상 후보로 손색 없는 성적이다.

또 우루과이의 페르난도 무슬레라(SS 라치오)와 파라과이의 후스토 비야르(레알 바야돌리드)도 1실점씩을 기록했다. 남은 경기에서 활약을 펼친다면 언제든지 야신상을 차지할 수 있는 유리한 고지에 올라있다.

한편 지난 2006년 독일월드컵 '야신상'의 주인공 이탈리아 잔루이지 부폰(유벤투스 FC)은 파라과이와 조별리그 1차전 부상으로 전반 밖에 뛰지 못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힘 있게 한방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임팩트!!
  • 혜리, 각선미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