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천우희, 꽃보다 아름다운 그녀

  • 등록 2014-11-24 오전 11:20:04

    수정 2014-11-24 오전 11:20:04

배우 천우희가 보그 12월호 ‘올해의 배우’로 선정돼 매력적인 화보를 장식했다. 사진=보그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배우 천우희가 보그 12월호 ‘올해의 배우’로 선정돼 매력적인 화보를 장식했다.

화보 속 천우희는 깊이 있는 눈빛 연기와 감각적인 포즈로 매혹적인 무드를 자아내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풋풋한 신인 배우의 이미지를 벗고 20대 대표 여배우로 거듭난 천우희의 성숙미가 물씬 느껴진다.

천우희는 지난 13일 ‘제34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이하 영평상)’에서 대선배 배우 최민식과 함께 남녀주연상 이름을 올리며, 영화 ‘한공주’로 생애 첫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천우희는 이에 대해 “아직도 얼떨떨하다. 운동하다가 그 기사를 봤는데 최민식 선배님과 제 사진이 나란히 있는 걸 보고 소름이 돋았다. 그 자리에서 울 뻔했다”고 회상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지난 8월 디렉터스컷 어워즈에서 여자 신인상을, CGV무비꼴라쥬어워즈에서 여자배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차세대 여배우’로 주목받고 있는 천우희는 이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화보 촬영 후 인터뷰를 통해 “부담은 분명히 있다. 저에 대한 기대치가 확 높아져서 다음에 잘하더라도 평타라고 할 것 같기도 하고. 그래서 ‘손님’, ‘곡성’을 하면서 고민도 많이 했다. 하지만 나중에 어떤 소리를 듣든 마음 편하게, 내가 할 수 있는 걸 잘하자고 정리했다”고 밝혔다.

영화 ‘써니’ 부터 ‘한공주’, ‘카트’까지 천우희는 가슴 한 켠에 상처가 있는 캐릭터를 맡아왔고 분투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천우희는 “시나리오는 매우 파고든다. 그리고 괴롭지 않으면 제대로 연기를 안 한 느낌이라 스스로를 좀 괴롭힌다”며 자신만의 연기관을 전했다. 반면, 영화와 일상은 구분하고 긍정적으로 지내려고 하는 편이라고.

한편, 천우희는 13일 개봉한 ‘카트’에 출연했으며 차기작 ‘곡성’ ‘손님’ ‘뷰티인사이드’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천우희의 매혹적인 화보 및 인터뷰는 ‘보그’ 12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 관련포토갤러리 ◀ ☞ 천우희, 패션 화보 사진 더보기
▶ 관련기사 ◀
☞ 'K팝스타4' 나하은, 6살 댄스 신동 "재능이 아니라 기적"
☞ 'K팝스타4' 이진아, '시간아 천천히' 극찬 "황홀경 느꼈다"
☞ [포토] 백진희, 늘씬 각선미 과시 '성숙미'
☞ [포토] 백진희, 청초한 매력의 그녀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스트레칭 필수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