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7.20 18.46 (+0.58%)
코스닥 978.30 8.31 (+0.86%)

태양광 에너지로 나무 50만 그루 심고 탄소배출 없는 보트 제작

<기승전 ESG 어떻게>(4)한화그룹
‘태양의 숲’ 캠페인 10년째 전개..몽골·中 등 사막화 지역에 133만㎡ 규모 숲 조성
베트남에 석유 연료 없이 태양광 패널로 작동하는 수상 쓰레기 수거 보트 2척 기증
한화솔루션, 조직개편·1.3兆 유증 통해 수소·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 박차
  • 등록 2021-03-18 오전 6:00:00

    수정 2021-03-18 오전 8:07:38

‘탄소중립’을 전제로 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생존하기 위해 공존을 모색해야만 하는 국내 기업들 역시 ESG 경영을 위한 투자를 대폭 늘리고 있습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데일리는 법무법인 지평 ESG센터와 공동으로 국내 기업들의 ESG 경영 현황을 살펴보는 연속 기획 기사를 게재합니다. <편집자주>


[이데일리 김영수 기자] ‘태양의 숲(SOLAR FOREST)’ 한화그룹이 2011년부터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국내외에 친환경 숲을 조성해온 캠페인으로 지금까지 몽골, 중국 등 사막화 지역 등 7곳에 50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 조성한 숲 면적은 133만㎡에 달한다. 이는 축구장 180여개에 해당한다.

이 캠페인이 특별한 이유는 태양광 양묘장에 있다. 일반 묘목장에서 묘목을 키우기 위해선 전기가 사용되는데 그 전기는 대부분 화석연료로 생산돼 탄소를 배출한다. 중국 닝샤 지역 사막에 숲을 조성하는 과정에서는 80kW 규모의 태양광 발전 설비를 기증해 묘목을 키웠다. 묘목 생장에 화석연료를 태워 전기를 만들어야 했던 역설을 극복한 이 아이디어는 세계 최초로 UN사막화방지협약(UNCCD) 총회에서 모범사례로 소개되기도 했다.

▲미세먼지 방지를 위한 ‘한화 태양의숲 7호’ 조성 후 기념사진. (사진=한화그룹)
2019년에는 석유 연료 없이 오직 태양광 패널로 작동하는 수상 쓰레기 수거 보트 2척을 제작해 베트남 빈롱시에 기증하는 ‘클린업 메콩’ 캠페인을 진행했다. 환경보호를 위해 쓰레기를 치우는 보트에 탄소를 배출하는 석유연료가 아닌 친환경 태양광 에너지를 활용하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마련한 것이다. 한화솔라보트는 고성능 태양광 모듈을 장착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컨베이어 장치를 달아 부유 쓰레기를 수거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2대의 보트는 매일 6~7시간씩 메콩강을 오가며 400~500㎏ 가량의 부유 쓰레기들을 수거하고 있다.

▲클린업메콩 캠페인을 통해 베트남에 기증된 수상 쓰레기 수거보트. (사진=한화그룹)
한화그룹은 인류가 직면한 에너지 문제에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공하기 위해 태양광, 수소 등 친환경 신재생에너지뿐 아니라 친환경 플라스틱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화솔루션(009830)이 최근 태양광, 수소 등 신성장 동력 발굴과 투자를 위해 1조3000억원 규모의 유상 증자에 나선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한화솔루션은 1조3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대금을 포함해 앞으로 5년 동안 2조8000억원을 차세대 태양광과 그린수소 사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한화솔루션은 이번 유상증자 대금 가운데 2000억원은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로 수소를 생산하는 그린 수소 분야에 투자할 계획이다. 물을 전기 분해해 수소를 생산하는 수전해 기술 개발, 수소의 저장·유통을 위한 수소 탱크 사업 확대, 핵심 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인수·합병(M&A) 등에 자원을 적극 투입하겠다는 것이다.

한화솔루션은 앞서 신재생 에너지 발전소 개발을 위한 ‘글로벌 GES(Green Energy Solution) 사업부’를 신설하고 기존 수전해 기술 개발팀은 수소기술연구센터로 확대하는 등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ㆍ소재 기업 도약을 위한 조직 개편을 단행하기도 했다.

한화솔루션 케미칼 부문은 그린 수소를 생산하기 위한 고효율 수전해 기술 개발에 약 3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 중이다. 독일 등 해외에서도 그린 수소 생산을 위한 실증 사업을 벌여 세계 최고 수준의 경제성을 갖춘 그린 수소 생산 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전 세계적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대한 투자 수요가 늘어나는 것도 친환경 투자를 확대하는 한화솔루션에 고무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케미칼 부문은 아울러 플라스틱 폐기물을 열분해한 뒤 석유화학제품의 원재료인 납사(나프타)로 재활용하는 ‘순환경제 시스템’ 구축을 위한 연구 개발 중이다.

▲경남 합천댐에 설치되는 수상태양광발전소 조감도. (사진=한화큐셀)
연간 총 9.6GW의 셀 생산능력과 11.3GW의 모듈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한화큐셀은 양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브랜드, 기술력, 품질 등 질적인 측면에서도 독점적 지위를 확보하고 있다. 통상 화력발전소 1기의 설비용량이 1GW 내외인 것을 고려할 때 한화큐셀은 매년 10여기의 화력발전소를 대체하는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셈이다.

경남 합천댐에 연내 착공 예정인 41MW(메가와트)급 수상태양광 발전소는 세계 최대 규모로 한화큐셀의 독보적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는 대표 사례다. 수상 태양광은 유휴부지인 수면을 이용해 국토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고 육상태양광에 비해 그림자 영향이 적고 모듈의 냉각효과가 있어 발전량이 10% 높게 나오는 장점이 있다.

최근 프랑스 토탈과 합작회사를 설립해 미국시장에서 태양광사업 개발과 운영을 공동으로 추진하는데 합의한 한화에너지는 미국의 태양광발전 사업권(총 PV 10GW, ESS 10GWh) 중 일부(PV 1.6GW, ESS 720MWh)에 대해 토탈과 각각 50%의 지분을 투자해 설립하는 합작회사를 통해 개발, 운영할 예정이다. 미국 6개주에 설치되는 12곳의 대규모 태양광 발전소는 미국 내 30만 가구 이상에 연간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

▲한화에너지의 미국법인 174파워글로벌이 개발해 운영 중인 미국 텍사스주 Oberon 1A(194MW) 태양광발전소 전경. (사진=한화에너지)
금융 계열사들은 ‘탈석탄 금융’ 선언을 통해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 1월 한화생명, 한화손해보험, 한화투자증권, 한화자산운용, 한화저축은행, 캐롯손해보험 등 한화그룹 6개 금융사는 탄소제로시대를 향한 ‘한화금융계열사 탈석탄 금융’을 선언하기도 했다.

탈석탄 금융 선언에 따라 한화그룹 금융 6개사는 향후 국내·외 석탄발전소 건설을 위한 프로젝트 파이낸싱에 참여하지 않는다. 국내·외 석탄발전소 건설을 위한 특수목적회사(SPC)에서 발행하는 채권도 인수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관련 자산에 대한 투자는 지속 확대할 방침이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최근 ESG가 글로벌 투자자에게 주요 투자 고려 요소가 되고 있는 만큼 한화그룹도 경영활동 면면에서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해 나가겠다”며 “ESG 관련 전담조직 구성뿐 아니라 이사진 구성의 다양화와 전문성, 독립성 강화를 통해 글로벌 친환경 기업으로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