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천슬라' 너무 비싸다면…'중국판 테슬라' 니오 주목

[주목!e해외주식]
11월 판매, 상대적 부진에…"주문 부진 아닌 생산 조절"
내년 신차 3대 출시 대기 중…시진핑 정부 지원까지
  • 등록 2021-12-04 오전 9:40:00

    수정 2021-12-04 오전 9:40:00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테슬라가 1000달러를 넘어서면서 다시 ‘천슬라’로 등극하자 주가 수준이 부담된다면 중국판 테슬라에서 투자 기회를 찾을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중국 전기차 업체 ‘니오(蔚來·웨이라이)’가 내년 신차 출시를 계획하고 있는 가운데, 시진핑 정부의 정책 지원도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4일 정하늘 삼성증권 연구원은 “4분기 판매 성과가 부진하지만 2022년 주인공은 니오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2021년 4분기 판매 부진은 주문 부진 탓이 아니라 생산 조절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중국 니오는 11월에 총 1만878대를 팔았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보다 105.6% 증가한 수준이지만 중국 다른 전기차 업체인 샤오펑이나 리오토 등과 비교하면 두드러지는 성과는 아니다. 샤오펑의 11월 판매량은 1만5613대로 전년 동기보다 269.6% 늘어났고, 리오토는 1만3486대로 전년 동기보다 107.2% 늘어났기 때문이다. 정 연구원은 “3분기까지 이어졌던 니오의 판매 강세를 4분기부터 샤오펑이 이어받은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니오가 내년 다시 중국 전기차 시장 최강자 역할을 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4분기 판매 부진의 원인은 3분기 컨퍼런스에서 니오 스스로 밝혔듯 내년 출시 예정인 ‘ET7’을 위해 기존 모델의 생산량을 줄인 것이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니오는 12월부터 내년까지 3대의 신차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정 연구원은 “신차 출시가 반드시 판매 증가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신차 효과’에 따른 판매 호조는 무시할 수 없는데다, 3대나 동시에 새로 출시하기 때문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생산능력 확대와 대량의 신차 출시는 2022년 니오의 흑자전환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이라며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3인방 중 2022년 주인공은 니오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중국 정부의 정책적 지원도 눈여겨볼 만 하다. 환경오염에 고심하고 있는데다, 내연차로는 글로벌 시장 후발주자에 가까운 중국은 전기차를 통해 산업동력을 마련하려 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올해 중국 내 전기차 판매량은 약 190만대로, 전년대비 51%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