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장인 "딸에 대한 거짓 루머에 화나…다른 피해자 없길"

  • 등록 2022-07-01 오후 2:20:54

    수정 2022-09-28 오전 9:53:08

(사진=MBC ‘실화탐사대’)
[이데일리 스타in 조태영 인턴기자] 박수홍의 장인이 지난 1년 동안 각종 루머로 인해 큰 고통을 받았다고 호소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박수홍을 둘러싼 각종 논란을 집중 조명했다. 특히 박수홍은 지난해 4월 불거진 친형의 횡령 혐의 뿐 아니라 자신의 아내에 대한 거짓 루머가 퍼져 속앓이를 했다. 박수홍의 아내가 라스베이거스에서 도박 및 마약 투약을 했다는 것.

이날 박수홍의 장인어른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사랑하는 딸이 지금까지…”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아내는 공황장애까지 갔다가 신경 안정제를 먹으며 생활하고 있다”며 “사랑하는 딸을 인격 살인하고 프라이버시를 짓밟는 것이 너무 화가 났다”고 토로했다.

또 그는 “루머로 얼굴까지 공개하며 이윤 창출을 한다는 건 없길 바란다. 딸 가진 부모로서 또 다른 피해자가 없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MBC ‘실화탐사대’)
박수홍 부인의 친구들도 ‘실화탐사대’ 인터뷰에서 자신들의 의견을 전달했다.

이들은 “다 말이 안 된다”며 “라스베이거스를 갔다고? 간 적이 없는데…”라고 반박했다. 이어 “사람들은 사실과 다른 내용을 보이는 대로 믿기 시작했다. 친구(박수홍 부인)는 스트레스 받아서 원형 탈모가 왔다”면서 “생사람 잡는 마녀사냥이 잔인하다”며 안타까워했다.

박수홍 역시 “30년 동안 방송하면서 구설수에 오른 적이 없었다. (그런데 이제는) 또 무슨 루머가 나올까, 사람들이 나를 어떤 색안경을 끼고 볼까 무섭다”고 심경을 전했다.

한편 박수홍의 법률대리인은 지난달 29일 “(경찰의) 수사 결과를 통해 박수홍과 그의 배우자, 반려묘 다홍이를 향한 그동안의 유튜버 주장이 전부 허위이자 거짓임이 입증됐다”며 “박수홍과 그의 배우자는 1년의 긴 시간 동안 거짓 주장에 고통받으면서도 ‘어떠한 언론 플레이 없이 경찰 조사 결과를 기다리겠다’고 약속하고 이를 지켜왔다”고 전했다.

MBC ‘실화탐사대’는 실화여서 더욱 놀라운 ‘진짜 이야기’를 찾는 실화 탐사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방영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