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황소 달립니다”…황희찬, 가나전 출전 가능성 고조

KFA, 26일 SNS서 달리는 황희찬 사진 게시
왼 햄스트링 이상…조별리그 1차전 결장
25일 훈련서 복귀 조짐…패스·슈팅 연습하기도
  • 등록 2022-11-26 오후 6:48:15

    수정 2022-11-26 오후 6:48:15

[이데일리 스타in 이지은 기자] 황희찬(26·울버햄프턴)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출격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황희찬. (사진=대한축구협회 SNS 캡쳐)
대한축구협회는 26일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황희찬이 달리는 사진을 게시한 뒤 “우리 황소 달립니다”라고 적었다.

황희찬은 지난 24일 열린 우루과이와의 1차전(0-0 무승부)에는 출전하지 못했다. 왼 허벅지 뒤 햄스트링에 이상을 느낀 탓이었다. 앞서 동료들보다 이른 시점에 일찍이 결전지로 입성한 황희찬은 정상적인 팀 훈련을 소화하지 못한 채 실내에서 재활과 치료에 집중해왔다.

우루과이전 이튿날부터 복귀 조짐이 포착됐다. 대표팀은 25일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진행했고, 황희찬은 우정하 대표팀 스포츠사이언티스트와 함께 따로 40분께 훈련을 했다. 러닝 훈련을 비롯해 패스, 슈팅 등을 연습하며 실전을 위한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모습이었다.

황희찬의 합류는 큰 힘이 될 전망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 부임 이후 꾸준히 신뢰를 받아온 오른쪽 공격수로, 빠른 스피드와 돌파를 앞세워 A매치 통산 49경기에서 9골을 넣었다.

한국은 오는 28일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꼭 넘어야 하는 상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