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격 10m 러닝타깃 혼합까지 단체전 싹쓸이…이틀 연속 금빛 총성[아시안게임]

  • 등록 2023-09-26 오후 2:30:27

    수정 2023-09-26 오후 2:30:27

26일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10m 러닝타깃 혼합 경기에서 한국 정유진이 조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한국 사격 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10m 러닝타깃 혼합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차지했다.

정유진(청주시청), 하광철(부산시청), 곽용빈(충남체육회)으로 구성된 한국 대표팀은 26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에서 1116점을 기록, 5개 참가국 가운데 1위에 올랐다.

이들은 전날 남자 10m 러닝타깃 정상 단체전에서 한국 사격 첫 금메달을 수확했고 이틀 연속 금빛 총성을 울렸다.

러닝타깃 일인자 정유진이 377점을 올렸고 하광철과 곽용빈이 각각 373점, 366점을 쐈다.

개인 성적에서 북한의 권광일과 공동 2위에 오른 정유진은 ‘남북 대결’ 슛오프에서 고배를 마시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권광일은 은메달을 획득했다.

러닝타깃은 옆으로 움직이는 표적을 맞히는 종목이다. 표적 속도가 일정한 정상, 완주 표적과 속주 표적이 무작위로 나타나는 혼합으로 종목이 나뉜다.

한국은 정상, 혼합 모두 단체전 금메달을 휩쓸었다. 정유진은 금메달 2개, 동메달 2개 등 총 4개의 메달을 수확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