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석, “3D 음향, 새로운 음악 세상 만들 것”...디지소닉 크리에이터로 합류

  • 등록 2019-11-28 오전 6:00:00

    수정 2019-11-28 오전 6:00:00

김형석 작곡가.(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고규대 기자] 작곡가 김형석이 3D 음향의 미래에 승부수를 던졌다.

김형석은 최근 음향기업 (대표 김지헌)의 크리에이티브 총괄 프로듀서로 합류했다. 김형석은 디지소닉이 보유한 3D 오디오 솔루션이 VR, AR 등 확장현실(XR)에서 수요가 발생하고 있어 앞으로 발전가능성을 보고 음악을 만드는 크리에이터로 나섰다. 김형석은 “EX-3D 오디션 솔루션이 기존 5.1 사운드 등과 다른 다양한 음향을 제공하는 데 매력을 발견했다”면서 “공연장에서 몰입감을 주는 서라운드에 공간감을 주는 등 한 차원 다른 소리를 제공할 수 있어 이에 걸맞은 음향을 만드는 게 목표다”고 말했다. 김형석은 중국 휴대폰 업체 중 하나인 비보, 글로벌 IT업체 구글 등과 접촉을 갖고 오디오에 특화된 휴대폰과 게임 시스템에 시스템 적용을 타진하는 등 자신의 역할을 만들어가고 있다. 김형석은 “VR 기기의 화면은 발전 중이나 이를 뒷받침하는 음향 시스템은 아직 제자리걸음이다”면서 “EX-3D 오디오 솔루션이 360도 공간감을 제공해 소비자가 기존에 경험하지 못한 색다른 세계를 맞이하게 됐다”고 말했다.

디지소닉의 ‘EX-3D 오디오 솔루션’은 가상스피커를 제공해 5.1 서라운드 사운드를 헤드폰 기반으로 3D 오디오로 구현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적으로 귀 안에서 들린다고 느끼는 것이 아닌, 마치 실제 공간의 외부 스피커에서 들리는 듯한 가상 스피커 외재화 기술로 해석된다. ‘EX-3D 오디오 솔루션’을 적용하면 빗소리가 헤드폰 스피커를 넘어서 청자의 앞뒤, 위아래에서 들리는 효과를 낼 수 있다. 예를 들어 슈팅게임을 한다면 적이 뒤에 다가오는 발걸음 소리를 실감나게 제공한 것. 김형석 작곡가는 “5G 시대의 등장으로 데이터 처리 속도가 빨라지면 이 기술을 통해 VR 외에도 휴대폰 등 다양한 IT기기에 헤드폰을 통한 360도 음향 효과를 제공할 수 있다”면서 “이미 중국 외에 미국 등 다양한 IT 기업과 이를 구현하기 위한 내부 테스트에 돌입한 상태다”고 말했다.

김형석 작곡가.(사진=이데일리DB)
디지소닉은 2015년 법인 설립된 3차원 입체음향 솔루션 스타트업 회사다. 14.2채널 이상의 다채널 스튜디오로 제일기획 등의 콘텐츠 빅플레이어들과 함께 사운드 기술을 성장시켰다는 게 김형석의 설명이다. 14.2채널 스피커로 구현되는 사운드를 2개의 이어폰 스피커로 구현하는 게 이 기술 개발의 핵심이다. 김형석은 “휴대폰이나 게임, 그리고 넷플릭스 등 OTT에 적용하면 한 차원 다른 미래의 경험이 제공될 것 같다”면서 “해외 아티스트 등 내가 가진 네트워크를 활용해 다양한 음향을 재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석은 현재 150여명의 미술작가가 소속되어있는 아트펌팩토리 대표이며 케이노트 아카데미를 운영하고있는 대한민국 대표 작곡가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