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속 내복 차림 3세 여아 "도와달라"…엄마, 학대 혐의 입건

  • 등록 2021-01-10 오전 9:19:28

    수정 2021-01-10 오전 10:40:15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한파 속에서 내복차림으로 집 바깥을 서성이던 3세 여아가 발견돼 경찰이 친모를 상대로 수사에 나섰다.

(사진=SBS뉴스8 캡처)
10일 서울 강북경찰서는 친모 A씨를 아동복지법상 유기·방임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딸 B양은 지난 8일 오후 5시40분쯤 집 근처에서 내복 차림으로 행인에게 발견됐다. 발견 당시 B양은 하루종일 아무것도 먹지 못한 상태로, 주변에 “도와달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서울은 최저기온 영하 18.6도, 최고기온 영하 10.7도를 기록했다.

B양은 어머니 A씨가 아침에 출근한 뒤 9시간가량 혼자 있었으며 잠시 집 바깥으로 나왔다가 문이 잠겨 들어가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 내부는 청소가 안 된 상태였던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경찰은 B양을 친척집으로 분리 조치한 뒤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지난달에도 B양이 집 밖에서 울고 있었다는 인근 주민의 진술을 포함해 신고자·목격자 등을 상대로도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