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3.05 38.53 (+1.23%)
코스닥 969.10 6.6 (+0.69%)

정인이 양모가 쓴 일기엔…“멍멍이 진상 많이 부리네”

  • 등록 2021-04-22 오전 7:00:00

    수정 2021-04-22 오전 7:07:11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생후 16개월 여아 정인이를 학대한 끝에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모 장 모(35) 씨가 “정인이를 사랑했다”며 재판 관정에서 제출한 ‘감사 일기’ 곳곳에서 학대 정황이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장씨는 일기에서 정인이에게 ‘진상’이라는 표현을 썼다.

생후 16개월 여아 정인이의 양모 장씨가 평소 작성하던 ‘감사 일기’ 내용 일부가 공개됐다. (사진=연합뉴스 TV 방송화면 캡처)
지난 21일 연합뉴스 TV는 장씨가 교회에서 쓴 감사 일기 내용 일부를 입수해 공개했다. 이 일기는 재판 과정에서 장씨가 입양 초기 정인이를 아끼고 사랑했다는 증거로 제출됐다.

지난 14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이상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장씨의 결심 공판에서 장씨 변호인은 장씨의 일기 일부를 읽었다. 장씨는 ‘오늘의 감사’라며 자신이 감사함을 느꼈던 일을 한 문장으로 적었다.

이날 변호인이 읽은 내용은 “둘째(정인이)가 오기로 한 날이 앞당겨져서 감사”, “예쁘게 웃어줘서 감사” 등 이었다.

하지만 연합뉴스 TV 보도에 따르면 일기 속에서 정인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내용은 일부였다. 장씨가 쓴 감사 일기를 본 지인 A씨는 장씨가 정인이를 두고 ‘진상’이라는 표현까지 썼다고 밝혔다.

평소 장씨는 감사 일기를 쓴 뒤 사진을 찍어서 직접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공유했고, A씨는 채팅방에서 장씨의 일기를 여러 차례 봤다.

본격적으로 정인이에 대한 학대가 시작된 지난해 4월 감사 일기에서 장씨는 웃음을 뜻하는 표현과 함께 “정인이가 점점 사람다워지고 있어 감사”라고 비꼬았다.

A씨는 지난해 6월6일 장씨가 손 글씨 대신 카카오톡 메시지로 작성한 일기 내용에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A씨는 “당시 장씨가 보낸 메시지에 ‘멍멍이, 진상을 많이 부린 날’이라는 내용을 보고 충격을 많이 받았다”라고 매체에 전했다.

A씨가 공개한 메시지에 따르면 장씨는 ‘정인이가 멍멍이 진상을 많이 부린 날이었으나, 내 편 들어주고 날 더 위로해준 남편에게 감사’ 라는 내용의 일기를 공유했다.

한편 장씨는 결심 공판에서 사형을 구형받고 다음 달 14일 1심 선고를 앞두고 있다.

학대 혐의 대부분을 인정한 장씨는 학대 방조 등의 혐의로 징역 7년6개월을 구형받은 남편 안 모(37) 씨를 선처해달라는 내용의 반성문을 최근 법원에 제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