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접이 풍년' 장민호 "강수지, 심하게 좋아했다"

  • 등록 2022-01-19 오후 3:48:03

    수정 2022-01-19 오후 3:48:03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장민호가 선배 가수 강수지의 열혈팬이었다고 고백했다.

장민호는 19일 오후 2시에 진행된 KBS2 새 예능 프로그램 ‘주접이 풍년’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중학교 때 강수지 선배님을 굉장히 심하게 좋아했다”고 말했다.

이어 “골판지와 (강수지) 사진으로 필통도 만들었다. 직접 코팅을 해서 커스텀 책받침을 만든 기억도 난다”며 미소 지었다.

‘주접이 풍년’은 스타의 열혈 팬들을 조명하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덕질’(팬 활동)을 하며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이들을 ‘주접단’으로 지칭하고 그들의 사연을 소개할 예정이다. 장민호는 배우 이태곤, 방송인 박미선과 MC를 맡아 프로그램을 이끈다. 첫 주인공은 송가인과 그들의 팬들이다.

촬영 소감을 묻자 장민호는 “(송)가인씨의 팬 분들을 익히 봐왔음에도 충격이었다. 보통 팬심이 아닌 ‘찐팬’들이시더라”며 “가인씨가 얘기할 때마다 눈물을 흘리시는 분들도 계셔서 놀랐다”고 했다.

이어 “세트장에 앉아 계신 팬분들을 보면서 팬 활동을 열심히 하면 저렇게 밝아질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면서 “저도 힘들거나 우울한 일이 있을 때 열정을 가져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주접이 풍년’은 오는 20일 오후 9시 30분에 첫방송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