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전설' 올라주원 “하워드, 적극적으로 공격해라” 충고

  • 등록 2013-11-21 오후 3:04:33

    수정 2013-11-21 오후 3:04:33

[이데일리 e뉴스 박종민 기자] 드와이트 하워드(27·휴스턴 로키츠)가 리그 최고 센터의 기량을 어느 정도 보여주고 있지만 ‘전설’ 하킴 올라주원의 눈에는 여전히 부족한 모양이다. 올라주원은 ‘후배’ 하워드에게 아낌없는 조언을 건넸다.

미국의 유력 스포츠 언론인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올라주원과 NBA.com의 인터뷰를 인용해 “올라주원이 하워드에게 애정 어린 충고를 건넸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달 요르단의 집으로 돌아간 올라주원은 현재 고향 나이지리아에 머물고 있지만 여전히 하워드의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 하킴 올라주원(왼쪽)이 드와이트 하워드에게 조언을 하고 있다. (사진=Gettyimages/멀티비츠)


그는 “지난 여름 하워드와 트레이닝 캠프에서 열심히 훈련했다. 그러나 하워드는 최근 다시 잘못된 습관이 나오고 있다. 이전에 자신이 했던 대로 경기하고 있다. 지난 훈련을 되새겨야한다”며 안타까워했다.

올라주원은 이어서 “내가 휴스턴에 계속 머물면서 함께 훈련했다면 그가 새로운 습관에 자연스럽게 익숙해지는 데 도움이 됐을 것이다”면서 하워드와 떨어져 있는데 대해 미안해했다.

올라주원은 내년 2월 열리는 올스타전을 앞두고 미국 휴스턴으로 돌아가 시즌이 끝날 때까지 현지에 머물 생각이다. 그는 앞서 하워드를 수차례 지도했지만 2월부터 시즌을 함께 하며 하워드의 성장을 더 돕겠다는 각오다.

하워드는 2013-2014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에서 경기당 18.4득점 13.7리바운드 2.2블록을 기록 중이다. 리그에서 평균 ‘더블더블’을 기록하고 있는 12명 가운데 한 명이다. 하워드는 어깨 부상으로 고생한 지난 시즌보다 득점과 리바운드 부문에서 나아진 성적을 올리고 있다.

하지만 올라주원은 하워드의 경기력에 여전히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그는 하워드에게 더 적극적으로 경기에 임할 것을 강조했다. 올라주원은 “골밑에서 상황을 빠르게 인지하고 즉시 돌진해야 한다. 수비가 정돈되기 전에 빠르게 치고 들어가 공격해야한다”며 하워드에게 지금보다 능동적으로 공격할 것을 주문했다.

하워드는 골밑에서 패스를 받고 다소 주저할 때가 많다. 올라주원처럼 패스를 받자마자 골밑으로 돌아들어가는 등 계산된 움직임을 보여주는 경우가 많지 않다.

올라주원은 현역시절 민첩하면서도 다양한 움직임들을 보여줬다. 3점슛 라인 한발 짝 앞에서 공을 잡은 올라주원은 페이스업(Face Up)을 시도, 골밑부근에서 빠른 스텝에 의한 순간적인 방향전환과 페인트 동작으로 상대 수비수들을 농락했다.

포스트업(Post Up)을 시도할 때는 공을 잡은 후 물 흐르는 듯 한 피벗 동작으로 턴어라운드 점프슛 또는 돌파를 성공시켰다. 슛을 쏘기 직전 상대의 수비 움직임을 간파하고 이를 피해 다른 공간에서 슛을 쏘는 그의 모습은 압권이었다.

하워드는 여전히 움직임이 투박해 올라주원의 민첩성과 유연성, 피벗과 페인트 동작을 배워야 할 필요성이 있다. 게다가 골밑에서 공을 잡은 후 어떻게 공격할 지 생각하는 플레이는 수비수들에게 수비를 정돈할 틈을 준다는 이유에서 다소 지양해야 한다.

한편 휴스턴은 미국 텍사스주 아메리칸 에어라인 센터에서 열린 올 시즌 댈러스 매버릭스와 원정 경기에서 120-123으로 졌다. 하워드는 제임스 하든과 앨리웁 플레이를 연출하는 등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33득점 11리바운드 야투성공률 75%(12/16)로 대활약했다.

그러나 휴스턴은 경기 종료 1분여를 남기고 숀 메리언의 연속 득점을 막지 못해 역전패 당했다. 이로써 시즌 전적 8승 5패를 기록한 휴스턴은 서부컨퍼런스 7위로 내려앉았다.

▶ 관련기사 ◀
☞ ‘방한’ 드와이트 하워드와 함께한 달콤 살벌한 2일간의 추억
☞ '방한' 드와이트 하워드, ESPN 선정 '비시즌 최고의 이적맨'
☞ 올라주원, 드와이트 하워드 전담 지도하나? NBA 러브콜 쇄도
☞ 'SNS 친구 끊기 논란' 코비 "하워드 이적 결정 존중한다"
☞ 케빈 맥헤일 “하워드는 리그서 몇 안 되는 독특한 선수”
☞ '5회 우승' 코비 "하워드, 챔피언 되는 법 알려 주겠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힐링 미소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