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3.45 7.54 (+0.29%)
코스닥 885.56 11.03 (+1.26%)

음란물 유통, 은밀한 해외 서버로..끝없는 숨바꼭질

주부 모니터 활동에 방심위 등 단속에 국내物 감소
서버 이전 등 해외物은 지속적으로 급증중
  • 등록 2015-02-18 오전 12:26:15

    수정 2015-02-18 오전 12:26:15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야동 찾는 데 도사가 된 주부들.’

최근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 모니터링 요원으로 선발된 주부 A씨. 아이를 학교에 보내고 A씨가 하는 일은 컴퓨터 전원을 키는 일이다. 차례로 네이버, 다음, 구글 등 검색창에 여러 키워드를 입력한다.

그가 입력하는 단어는 일종의 특수 용어에 비속어다. ‘누드’, ‘가슴’ 같은 일반적인 게 아니라 특정 신체 부위나 성매매를 의미하는 은어다. 이들 용어를 입력하면 ‘열려라 참깨’처럼 성매매 알선, 야한 동영상 사이트가 검색된다. A씨는 이 주소를 부지런히 복사해서 붙이고 화면 캡처까지 한다. 이렇게 모은 데이터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 쪽에 보고한다.사무국 내부 협의를 거쳐 방심위 통신소위 안건에 올라가고 삭제, 차단, 이용자 해지 등의 조치가 내려진다.

A씨 같은 모니터 요원은 방심위 안에만 66명. 60여만원의 수고료를 받고 이같은 일을 한다. 이외에 경찰청의 누리캅스, 서울시의 사이버지킴이, 경기도의 인터넷꿈지기, 미래창조과학부, 행정안전부 위탁 모니터링 기관 등에서 음란물 걸러내기를 한다. 네이버, 다음, 아프리카TV 등도 자체 모니터링을 한다. 네이버의 경우 모니터링 팀 규모가 430명 정도다.

모니터링 요원들 상당 수는 주부다. 처음에는 재택 근무라는 점에 매력을 느껴 자원한 이가 대부분이었지만 지금은 내 아이를 음란물로부터 지킨다는 사명감이 크다.

이들 덕분에 불법 음란물 단속 건수는 해가 다르게 증가하고 있다.
자료 :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음란물·성매매 정보 등에 대한 삭제, 이용자 해지, 접속 차단 등 포함)
17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성매매·음란물 유포로 삭제, 이용해지, 접속 차단 등의 시정 요구를 받은 건수는 4만9737건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43% 증가한 수치다.

대놓고 활동하는 음란물 사이트는 상당 부분 사라졌다. 네이버, 다음 등 국내 포털 사이트에서는 가끔 게릴라 식으로 야한 동영상이 올라올 뿐이다. 이마저도 바로 삭제된다.

하지만 단속이 강화된 틈을 타 음란물 사이트들은 앞다퉈 해외로 서버를 옮기고 있다. 해외 서버 기반 음란물은 국내 사업자처럼 삭제, 이용자 해지 등의 요구를 할 수 없다.

이 때 등장하는 게 ‘접속 차단’이다. 망 사업자에 공문을 보내 국내 이용자가 원천적으로 접속할 수 없게 만드는 방식이다. 접속 차단된 사이트에 국내 이용자가 접속하면 ‘차단됐다’라는 안내문이 뜬다.

해외 ‘야동’ 서버가 늘다보니 ‘접속 차단 되는 건수’ 비중도 급증했다. 지난해 ‘접속 차단’ 건수는 3만7817건이었다. 지난해 시정 요구 건수중 76%를 차지하는 비율이다. 전년(2013년) 대비로는 건수 기준 114.8% 급증했다.

자료 :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최근에는 임시 인터넷 주소를 갖고 게릴라식으로 ‘야동 사이트’를 운영하는 경우가 늘었다. 가령 기존 주소가 차단 되면 새 인터넷 주소를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유포한다. 주소창에 넣는 키워드도 갈수록 고도화되고 있다.

이같은 ‘꼼수’에 대응하기에 모니터링 요원들로는 한계다. 방심위 조사 자료에 따르면 국내에서 음란물 사이트에 접속하는 인구 수는 하루 12만명 가량이다. 십 수만개의 음란물 사이트를 일일이 모니터요원들이 검수하기란 쉽지 않다.

그래서 방심위는 시민 등 외부 신고를 요청하고 있다. 방심위가 2014년 시정요구 조치한 현황(도박, 음란물 등 포함한 전체 시정 요구)을 살펴보면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련 기관이 심의요청한 경우가 5만5천71건(41.4%), 일반 국민에 의한 신고는 4만4천50건(33.1%), 방심위가 자체 모니터링으로 인지한 경우는 3만3천763건(25.4%)이다. 외부 신고가 74.5%로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방심위 관계자는 “시민들의 신고가 장려돼야 한다”며 “좀더 많은 신고와 모니터가 공조가될 때 단속 효과도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