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 단일화 만남 제안하면? 안철수 "만날 수는 있다"

"국민의힘 쪽 단일화 의견 많아…국민의 선택"
안철수 "이재명 '탈모 공약', 표퓰리스트적 접근"
"문제는 건강보험 재정 악화…탈모 복제약 가격 낮춰야"
  • 등록 2022-01-07 오전 7:36:00

    수정 2022-01-07 오전 7:36:00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6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 “정치인들끼리 만나자고 하면 만날 수는 있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안 후보는 KBS뉴스9 인터뷰에서 ‘윤석열 후보가 단일화를 주제로 만나자고 하면 안 만날 것이냐’는 질문에 “거기서 단일화 협의를 하느냐 안 하느냐 그건 또 다른 문제 아니겠나”면서 “밥만 먹고 헤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자신을 지지하는 응답자의 55%가 ‘단일화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KBS 여론조사 그래프를 가리키면서 “국민의힘 쪽에서는 오히려 단일화해야 한다는 그런 의견들이 굉장히 많으시다. 사실 모두 국민들의 선택”이라고 답했다.

그는 “국민들께 선택권을 드려서 과연 후보들 중에 누가 도덕적으로 문제가 없는지, 가족 문제가 없는지, 또 비전이 정확한지, 전 세계적인 흐름에 대한 글로벌 시각을 가지고 있는지, 실제로 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전문적인 역량이 있는지 이런 걸 가지고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것이 맞다”며 자신의 경쟁력을 강조하기도 했다.

또 ‘정권교체가 우선인가, 아니면 본인이 국민 앞에 후보로 나서는 게 우선인가’라는 질문엔 “정권교체를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탈모 건강보험 적용’ 공약을 언급했다. 안 후보는 “너무 표퓰리스트적 접근이다. 문제는 건강보험 재정이 갈수록 악화한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연구개발비가 필요 없는 ‘카피약’ 가격을 낮춰 건강보험 적용 없이도 탈모약을 싼값에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을 제안했다.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을 정부가 어디까지 보상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백신이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아서 부작용에 대한 인과관계가 확실하지 않다. 정부에서 가급적 부작용이 생겼을 때 더 포괄적으로 적용해 책임지고 보상하고 치료하는 것이 맞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