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공식테스트부터 치열한 속도경쟁...뜨거워지는 서킷

  • 등록 2022-04-06 오후 1:07:13

    수정 2022-04-06 오후 1:07:13

넥센타이어를 장착한 서한GP 레이스 차량들이 질주하고 있다. 사진=슈퍼레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잠잠했던 서킷이 시즌 첫 공식테스트 주행부터 스피드 경쟁의 열기로 뜨거웠다.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지난 5일 경기도 용인시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슈퍼 6000 클래스 1차 공식테스트를 진행했다.

이날 테스트는 시즌 개막에 앞서 최종 실전 점검을 할 수 있는 기회였다. 실제 시즌을 방불케 할 정도로 치열한 경쟁이 펼쳐졌다.

오전 첫 번째 주행 세션부터 놀라운 속도가 연이어 기록됐다. 2021시즌 드라이버 챔피언인 김종겸(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은 1분52초473을 기록했다. 종전에 자신이 갖고 있던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최단 랩타임 공인 기록 1분53초004(2019년 8R 예선)을 갈아치웠다.

두 번째 주행 세션에서는 ‘서킷 위의 신사’ 장현진(서한GP)이 1분52초987의 랩타임으로 1분52초대에 합류했다. 김종겸은 오후 세 번째 주행 세션에서도 1분52초724을 기록, 다시 한번 더 1분52초대를 돌파했다. 이번 시즌에도 강력한 챔피언 후보임을 증명했다.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펼쳐지는 공식테스트에서 1분53초대를 기록하면 성공적인 테스트로 평가된다. 이날 공식테스트에 참가한 20명의 드라이버 중 무려 13명이 1분53초를 돌파했다.

1차 공식테스트에서는 넥센타이어의 약진이 특히 눈에 띈다. 올해 슈퍼레이스에 참가한 지 2년 차를 맞이한 넥센타이어는 전통의 강호인 서한GP와 손잡고 본격적인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첫 번째 주행 세션에서 톱10 중 3명이 넥센타이어를 장착했다. 한국타이어와 금호타이어가 수년간 형성해온 양강 구도를 깨고 본격적으로 3강 구도를 예고했다. 두 번째 주행 세션에서는 넥센타이어를 장착한 레이스 차량 5대 모두가 톱10에 올랐다.

슈퍼레이스 개막전은 오는 23(토)과 24(일) 경기도 용인시의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스트레칭 필수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