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퀸' 김연아, 12월 출전대회 확정...새 프로그램 첫 무대

  • 등록 2013-11-05 오전 11:23:26

    수정 2013-11-05 오후 1:25:46

김연아. 사진=권욱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피겨 여제’ 김연아(23)가 올림픽 전에 출전할 대회로 크로아티아에서 개최되는 ‘골든 스핀 오브 자그레브(Golden Spin of Zagreb)’ 대회를 택했다.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는 김연아가 오는 12월 5일부터 8일까지 크로아티아의 자그레브에서 열리는 골든 스핀 오브 자그레브 대회에 출전할 것이라고 5일 발표했다.

이번 대회는 부상으로 인해 그랑프리 대회에 불참하기로 한 김연아가 이번 시즌 출전하는 첫 대회다. 김연아는 이번 대회를 통해 소치올림픽에서 연기할 새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동시에 자신의 컨디션을 점검하고 실전 감각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골든 스핀 오브 자그레브 대회는 이번에 46회째를 맞이하는 전통 있는 대회다. 김연아는 지난 2003년 이 대회의 노비스/주니어 대회인 ‘골든 베어’의 노비스 부문에 출전해 우승한 인연이 있다.

김연아는 이번 시즌 ISU 그랑프리 시리즈 2차 캐나다 대회와 5차 프랑스 대회에 배정받았다. 하지만 지난 9월 발등 부상(중족골 미세 손상)으로 인해 강도 높은 훈련을 지속할 수 없어 그랑프리 출전을 포기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김연아는 가벼운 훈련과 치료를 병행해 왔다. 현재 통증이 완화되고 강도를 높여 훈련하는 것에도 문제가 없다고 판단해 12월 중 대회에 출전하기로 결심했다.

김연아는 “부상에서 많이 회복돼 올림픽 이전에 대회에 출전하는 것을 고려하게 됐다. 출전할 수 있는 대회를 검토한 결과, 골든 스핀 오브 자그레브 대회에 출전하는 것을 결정했다”며 “남은 기간 열심히 준비해 만족스런 결과를 얻고 오겠다”고 전했다.

김연아는 이번 대회에서 새 시즌 쇼트 프로그램인 ‘Send in the Clowns(어릿 광대를 보내주오)’와 프리 스케이팅 프로그램인 ‘Adios Nonino(아디오스 노니노)’를 처음 공개할 예정이다.

김연아는 이전과는 다르게 서정적인 ‘Send in the Clowns’를 쇼트로, ‘Adios Nonino’를 프리 스케이팅 프로그램으로 택했다. 특히 프리 프로그램인 ‘Adios Nonino’는 강렬한 탱고 리듬과 변화무쌍한 곡 전개가 특징인 곡이다. 김연아가 “그 동안의 프로그램 가운데 가장 어렵고 힘들지만 만족스러운 프로그램”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내년 2월 소치 올림픽을 목표로 하고 있는 김연아는 부상을 털고 태릉선수촌에서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 관련기사 ◀ ☞ 김연아 "통증 많이 사라져...12월중 대회 참가할 계획" ☞ '소치 D-100' 김연아·이상화, 2연속 올림픽 금빛 꿈 영근다 ☞ 이준 김연아앓이, "1시간 동안 김연아 찬양?"

▶ 관련포토갤러리 ◀ ☞ 김연아, 올 댓 스케이트 2013 사진 더보기 ☞ 김연아, 아이스 쇼 연습 사진 더보기 ☞ `피겨여왕` 김연아 사진 더보기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디올 그 자체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