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가엑스 "소속사 女 대표가 상습 성추행, 법적대응 결심"

11인조 보이그룹, 16일 기자회견
폭행·폭언·성추행 피해 주장
"계약 해지 소송 및 형사 고소"
  • 등록 2022-11-16 오후 3:21:20

    수정 2022-11-16 오후 3:40:56

16일 서울 서초동 변호사회관 인권실에서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연 오메가엑스(사진=김현식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보이그룹 오메가엑스 멤버들이 소속사 스파이어에엔터테인먼트 대표직을 맡았던 여성 A씨에게 폭언, 폭행은 물론 성희롱과 성추행까지 당했다고 주장하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오메가엑스는 16일 오후 2시 서울 서초동 변호사회관 인권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속사 전 대표 A씨의 폭언, 폭행 논란 및 향후 활동 계획 등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기자회견장에는 오메가엑스 멤버 11명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서주연 변호사가 참석했다.

이날 노종언 변호사는 “대한민국에서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운을 뗀 뒤 “오메가엑스 멤버들은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해지 소송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금일자로 전속계약해지 가처분 신청서를 접수했다”면서 “향후 추가로 형사 소송 및 위자료 청구 소송 등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멤버들은 A씨가 폭언, 폭행, 성희롱, 성추행 등을 일삼은 게 법적 대응을 결심한 이유라고 입을 모았다.

재한은 “A씨는 대표라는 이유로 멤버들에게 술을 마시게 한 것은 물론 성희롱 발언을 하고 허벅지와 얼굴을 만지고 손을 잡는 등의 성추행을 상습적으로 했다. 술자리가 끝난 뒤 카톡 등을 통해 연락도 수시로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A씨는 ‘오메가엑스를 계속할 거면 박박 기어라’ ‘죽여 버린다’ 등의 폭언도 일삼았다.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라면서 멤버들을 협박해 불안에 떨게 하기도 했다”며 “이로 인해 일부 멤버는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고 부연했다.

재한은 “멤버들뿐 아니라 매니저를 비롯한 소속사 직원들까지 A씨 대표에게 폭언과 폭행 피해를 입었다”고도 폭로했다.

그러면서 “꿈을 잃게 될까 봐 참고 견뎠는데 더는 안 되겠다는 생각과 앞으로 꿈을 펼치지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세상에 소리를 내야 겠다고 마음먹은 것”이라고 했다.

다른 멤버들도 입을 열었다. 일부 멤버는 피해 주장 내용을 이야기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한겸은 “회식 술자리에서 그런 일이 많이 벌어졌다. (A씨 대신 술을 마셔주는) 흑기사를 하면 선물을 해주는 이상한 문화도 있었다”며 “A씨는 흑기사를 안 하면 삐치면서 째려봤고 다음 날엔 차갑게 대하곤 했다. 그래서 비위를 맞추며 술자리에 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정훈은 “A씨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단 한 번도 받아본 적이 없다”면서 “피해 내용에 대해 이야기하니 오히려 군대 문제를 거론하고 터무니없는 정산서를 건네며 협박을 일삼았다”고 말을 보탰다.

노종언 변호사는 “A씨 측은 ‘멤버들 때문에 소속사에 빚이 생겼으니 한 명당 3~4억씩 갚으라는 내용을 담은 정산서를 보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폭로 내용과 관련한 사진과 영상을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메가엑스는 지난해 6월 데뷔한 그룹이다. 재한, 젠, 태동, 정훈, 한겸, 혁, 제현, 휘찬, 케빈, 예찬, 세빈 등 11명 멤버가 속해있다. 타 보이그룹으로 활동한 경력이 있는 멤버들로 구성된 ‘전원 재데뷔’ 팀이라는 점이 데뷔 당시 화젯거리였다.

앞서 지난달 오메가엑스 일부 멤버가 월드투어 공연을 연 미국 현지에서 소속사 대표 A씨에게 폭언 및 폭행 피해를 입은 장면을 봤다는 목격담과 관련 녹취록이 온라인상에 떠돌아 논란이 일었다.

해당 게시물로 인해 논란이 일자 소속사는 입장문을 내고 “투어가 끝난 시점에 서운한 부분들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고, 감정이 격해져 언성이 높아지는 일이 있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계속해서 대화를 나누어 모든 오해를 풀었다”고 했다.

하지만 이후 멤버들이 사비로 항공권을 구입해 귀국길에 오르면서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았다. 이 가운데 멤버들이 이달 초 소속사와 별개로 새로운 SNS 계정을 개설해 “소속사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면서 양측의 불화가 기정사실화됐다.

멤버들이 SNS 계정을 개설한 다음날인 지난 7일 소속사는 입장문을 내고 “소속사의 미흡한 대응으로 실망시켜드린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면서 A씨가 대표직에서 자진 사퇴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오메가엑스 멤버들이 다시는 이런 불미스러운 일을 겪지 않도록 재발 방지에 힘쓸 것이며 더 좋은 환경에서 아티스트 활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멤버들과 대화를 이어나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양측은 갈등의 골을 좁히지 못하고 법적 다툼을 벌이게 됐다. 오메가엑스 멤버들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팀명에 대한 상표권을 출원하는 등 소속사와 별도로 활동을 지속하기 위한 준비에도 돌입했다.

재한은 “팬들이 있기에 용기를 낸 것”이라면서 “앞으로 새로 개설한 SNS 계정으로 팬들과의 소통을 이어갈 예정이다. 포기하지 않고 계속 좋은 모습으로 음악하고 무대하는 모습을 보여 드리고 싶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이 세상 어디에선가 부당한 대우를 받으며 일하고 있을 모든 분이 저희를 보면서 조금이나마 용기를 내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디올 그 자체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