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몬스타엑스 셔누·기현·형원, 스타쉽과 재계약

  • 등록 2022-05-09 오후 6:55:15

    수정 2022-05-09 오후 6:55:15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보이그룹 몬스타엑스 멤버 3명이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맺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9일 입장문을 내고 “몬스타엑스 멤버 중 셔누, 기현, 형원과 재계약 체결을 완료했다”며 “앞으로도 신뢰와 믿음을 바탕으로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머지 멤버 민혁, 주헌, 아이엠은 재계약 논의를 진행 중이다. 이들에 대해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그룹과 멤버 모두에게 최선의 방향이 될 수 있도록 심도 있게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몬스타엑스를 향한 애정은 당사와 6인 멤버 모두 변함없다. 재계약과 관련해 정리되는대로 공식입장을 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몬스타엑스는 2015년 5월 미니앨범 ‘트레스패스’(TRESPASS)로 데뷔했다. 이들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맺은 7년 전속계약 기간 만료가 코앞인 상황 속 신곡 ‘러브’(LOVE) 활동을 전개해왔다. 지난달 29일부터 5월 1일까지 사흘간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팬콘 ‘MX 에이전트’도 개최했다. 총 9개 도시에서 펼칠 예정인 미주 투어도 앞두고 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앞으로도 당사는 몬스타엑스의 모든 활동에 전폭적인 지지를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며 “많은 격려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