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브룩스-kt 로하스, 9월 승리 기여도 WAR 1위 질주

  • 등록 2020-09-22 오후 1:37:38

    수정 2020-09-22 오후 1:37:38

KIA타이거즈 애런 브룩스. 사진=연합뉴스
kt wiz 멜 로하스 주니어.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올 시즌 평균자책점 2위(2.50) 애런 브룩스(30·KIA)와 타격 3관왕에 도전하는 멜 로하스 주니어(30·kt)가 9월 달 승리 기여도가 투타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다.

브룩스와 로하스는 한국쉘석유주식회사(한국쉘)에서 WAR(대체 선수 대비 승리 기여도)을 기반으로 KBO와 함께 시상하는 2020 KBO 리그 9월 ‘쉘힐릭스플레이어’ 경쟁에서 1위를 지키고 있다.

브루스는 9월달 월간 WAR 1.72로 투수 가운데 가장 높다. 9월 4경기 등판해 4승 무패, 평균자책점 1위(0.95), 이닝당 출루 허용률(WHIP)1위(0.64), 탈삼진 1위(28개)를 기록 중이다.

브룩스는 지난 19일 한화이글스와의 경기에서 7이닝 3피안타 9탈삼진 무실점의 압도적인 피칭을 펼치며 KIA의 5강 싸움을 이끌었다.

브룩스와 더불어 삼성 뷰캐넌(WAR 1.18), NC 루친스키(WAR 0.99) 등이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다. 뷰캐넌은 9월 4경기에서 3승 무패, 평균자책점 7위(2.67)를 기록했다. 루친스키는 9월 3경기 2승 무패, 평균자책점 3위(1.93)다.

‘쉘힐릭스플레이어’ 타자 1위는 로하스로 WAR이 1.38에 이른다. 그 뒤를 kt 황재균(WAR 1.31), NC 양의지(WAR 1.19)가 바짝 뒤쫓고 있다.

로하스는 9월 한 달 동안 타율 .375(64타수 24안타), 출루율 .468, 장타율 .656, OPS 1.125를 기록했다. 홈런도 5개나 추가해 리그 1위(37개)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황재균은 9월 타율 .397(68타수 27안타), 출루율 .468, OPS 1.101를 기록 중이다. 양의지는 타율 .394(79타수 28안타), 장타율 .761, OPS 1.204를 기록했다.

한국쉘은 팀 승리에 가장 좋은 활약을 펼친 투수와 타자를 매월 ‘쉘힐릭스플레이어’로 선정해 상금 100만원을 수여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스트레칭 필수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