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벤투 감독 "손흥민, 시리아전 선발...황희찬도 적극 활용할 것"

  • 등록 2021-10-06 오후 3:49:32

    수정 2021-10-06 오후 3:49:50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시차적응할 시간도 없이 시리아전에 선발 출격한다.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국가대표팀은 7일 오후 8시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시리아를 상대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3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벤투 감독은 결전을 하루 앞두고 6일 가진 공식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의 활용 방안에 대해 ‘비기닝(beginning)’이라고 짤막하게 말했다. 전날 5일 귀국한 뒤 하루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경기 중요성을 감안해 손흥민의 선발 출전을 결정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이적 후 절정의 골 감각을 보이고 있는 황희찬(울버햄프턴)을 적극 활용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벤투 감독은 “황희찬은 프리미어리그에서 아주 좋은 데뷔를 했다”며 “그에게 좋은 일이고 플레이 방식을 더 발전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황희찬은 9월 대표팀 두 경기에서 좋은 활약을 했다”며 “1차전 후반전에 아주 잘 뛰었고 두 번째 경기에서도 좋았다”고 칭찬했다. 또한 “황희찬은 미래가 밝고 기술을 가진 빠른 선수다”면서 “우리도 잘 활용하겠다”고 강조했다.

벤투 감독은 1, 2차전에서 1골을 얻는데 그친 것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그는 “1차전은 이기지 못했고 세 번의 좋은 득점기회를 성공시키지 못했다”며 “2차전은 더 많은 기회를 만들었지만 충분히 득점하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더불어 “이번 경기에선 최대한 많은 득점 기회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대표팀 공격수들이 부진했다는 평가에 대해선 고개를 저었다. 벤투 감독은 “몇몇 사람들이 ‘우리 공격수가 부진했다’ ‘어떻게 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지만 그것은 의견일 뿐이다”며 “다른 의견을 존중은 하지만 동의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또한 “선수의 소속팀의 활약과 대표팀 활약을 단순하게 비교해서는 곤란하고 그럴 필요가 없다”며 “너무 많은 정보는 내일 경기를 위해 필요하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벤투 감독은 “우리는 최대한 선수들을 활용해서 공격하겠다”며 “우리의 스타일을 고수하면서 정확하게 경기운영을 하는 것이 목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술과 전략이 비슷해 보일수 있지만 모든 경기는 다르고 선수들 특징도 다르다”며 “최고의 포메이션을 구성해서 최고의 결과를 낼 수 있는 해결책을 찾고 승점 3점을 갖는 것이 목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